SK 퓨처스팀이 폭염, 우천으로 인해 나흘만에 치른 퓨처스 경기서 졌다.


SK는 9일 강화 퓨처스파크에서 열린 고양 다이노스와 KBO 퓨처스 경기에서 0-10로 졌다. 2연패를 당하긴 했지만 중부리그에서 35승8무41패로 화성 히어로즈에 반 게임차 앞선 2위 자리는 유지했다.


마운드에서 흔들리면서 어려운 경기를 할 수 밖에 없었다. 장단 16안타, 5볼넷에 10점을 내주며 초반부터 스코어가 벌어진 탓이었다. 선발 김태훈이 일찍 무너졌다. 1회 1루수 실책이 빌미가 돼 첫 타자 김준완을 누상에 내보낸 것을 시작으로 마낙길, 김태진의 안타, 조평호의 2루타로 1회에만 3점을 내줬다.


3회 실점 장면도 연속 안타가 화근이 됐다. 중심타선을 맞아 또 어려움을 겪었다. 마낙길 김태진 조평호에게 연속 안타, 2루타를 허용하며 추가실점했다. 4회 빅이닝을 허용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선두타자 윤병호의 안타를 시작으로 연속 4안타에 김태진의 싹쓸이 3루타까지 나왔다. 조평호의 희생플라이 타점이 더해지며 점수는 0-9까지 벌어졌다. 3번 타자로 나선 김태진의 타격감이 워낙 좋았고 이를 SK 마운드가 막아서지 못했다.



반대로 SK 타선은 NC 선발로 나선 박명환에 꽁꽁 묶였다. 5회까지 안타 5개를 뽑아냈지만 집중타가 되지 못했던 탓에 점수를 내지 못했다. 1회말 1사 후 나온 조성모의 안타와 나주환의 2루타로 초반 따라갈 기회를 잡는 듯 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점수를 내지 못한 SK. 3회도 연속 안타가 나왔으나 점수로 연결시키지 못한 채 9회까지 이렇다할 기회도 잡지 못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NC가 박명환 이후 노성호, 민성기 등을 투입하며 SK 타선을 잠재웠다.


마운드에선 박세웅과 원용묵이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태훈이 3회까지 안타 11개를 허용하며 흔들렸지만 8,9회를 책임진 박세웅과 원용묵은 1이닝씩을 실점없이 책임지며 제몫을 다했다. SK는 13일 함평구장에서 KIA와 퓨처스경기를 치른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star8460@edaily.co.kr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