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는 11일 수원 성균관대 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퓨처스리그 kt와의 경기에서 1-9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3연패에 빠진 SK는 시즌 전적 35승8무42패가 됐다.

 

선발 이한진이 일찍 무너지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이날 이한진은 kt 타선에 뭇매를 맞았고, 수비의 도움까지 받지 못하며 4이닝 7피안타(3홈런) 2사사구 1탈삼진 9실점(6자책점)을 기록했다.

 

2회말 모상기의 투런 홈런으로 0-2의 리드를 잡은 kt는 3회말 이지찬이 유격수 조성모의 실책으로, 김태훈이 중전안타로 출루해 문상철의 우중간 홈런에 모두 홈인하며 점수를 0-5로 벌렸다. 

 

이한진은 4회에도 홈런으로 점수를 내줬다. 이한진은 전민수와 한상일이 볼넷으로 출루한 2사 1,2루 상황 김사연에게 좌전 홈런을 허용하면서 세 점을 더 실점했고, kt는 0-8로 달아났다. 

 


반면 이날 SK의 득점은 4회초 조용호가 상대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해 나주환의 좌중간 안타와 박윤의 땅볼에 진루, 김기현의 좌전안타에 홈을 밟으면서 만든 1점이 전부였다.

 

이후 5회말 이한진이 김태훈에게 좌전2루타를, 문상철에게 중전안타를 맞고 한 점을 더 실점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나온 원용묵-박희수-윤석주-고효준은 각각 1이닝씩을 책임져 모두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대패에도 위안할 점은 있었다. 긴 재활을 마치고 이날 경기에서 첫 실전에 나선 박희수는 1이닝 2탈삼진 퍼펙트로 완벽한 투구를 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팀이 1-9로 뒤져있는 6회 등판한 박희수는 정다운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한상일 역시 삼구삼진으로 가볍게 처리했다. 이어 김사연은 3볼 1스트라이크에서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고 이날 투구를 마쳤다. 변화구 없이 포심과 투심 패스트볼만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138km를 마크했다.

 

한편 경기 후 세이케 마사카즈 감독은 선수들에게 "좀 더 패기있고 활기찬 경기를 해줬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SK 퓨처스팀은 오는 13일 함평 함평-KIA 챌린저스필드에서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를 치른다.

 

조은혜 엑스포츠뉴스 기자 eunhwe@xportsnews.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