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LG에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SK 퓨처스팀은 21일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LG와의 퓨처스 경기에서 3-4로 졌다. SK는 이날 패배로 지난 6일 넥센전부터 이어진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1-4로 뒤진 9회말 2점을 더해 턱밑까지 따라붙었으나 결국 역전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김상현의 이틀 연속 홈런은 값진 수확이었다.


찬스를 잡았지만 적시타가 터지지 않았다. 1회 1사 후에 나주환이 볼넷, 2회 1사 후에 박윤이 중전안타로 각각 출루했으나 후속타가 없어 득점에 실패했다.


SK는 3회 삼자범퇴로 물러난 뒤 4회 득점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1사 후 김상현이 볼넷, 박윤이 유격수 앞 안타로 출루해 2, 3루 찬스를 만들었지만 김정훈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는 바람에 홈을 밟지 못했다.


5회에는 박계현이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큼지막한 3루타를 날리며 물꼬를 텄다. 정진기도 투수 앞 안타로 출루한 뒤 도루에 성공해 2, 3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다음 세 타자가 연속 범타로 물러나 이번에도 득점은 없었다. 


0-3으로 끌려가던 8회 김상현의 홈런으로 첫 득점을 올렸다. 김상현은 2사 후 LG 4번째 투수 김기표의 3구째를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이틀 연속 홈런이다. 김상현은 전날에도 김기표를 상대로 홈런을 뽑아냈었다. 


SK는 1-4로 뒤진 9회 2점을 더하며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박윤의 2루수 앞 안타와 박승욱의 우전안타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권영진의 우전 적시타와 투수 실책으로 두 명의 주자가 홈으로 들어와 3-4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역전은 무리였다. 


LG는 4회 2사 1, 2루서 중전 적시 3루타를 날린 김훈영의 결승타를 앞세워 승리를 거뒀다. 


선발 투수 제춘모가 4.2이닝 2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2패(2승)를 당했다. LG 선발 송윤준이 5이닝 4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3승(1패)을 거뒀다. 


김용희 퓨처스팀 감독은 "9회 기회를 놓친 것이 아쉽다"며 "김상현이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때리며 컨디션을 회복하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SK는 23일 마산으로 이동해 NC와 경기를 치른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