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가 26일 팀의 미래를 짊어질 ‘아기 비룡’ 10명을 선발했다. 포지션 별로 살펴보면 투수 6명, 내야수 1명, 외야수 3명이다. 2014년 신인 2차 지명을 마친 다음 허정욱 스카우트 팀장은 “주어진 순번에서 최선의 선택을 내렸다”며 “미래를 보고 잠재력을 갖춘 고졸 위주의 지명을 했다”고 밝혔다. 류선규 육성기획담당이자 홍보팀장 역시 “내야수와 포수 포지션을 보강하려고 했는데 마땅한 선수가 없어 장래성이 떨어지는 선수를 뽑느니 선수의 장래성을 보고 포지션에 구애 받지않고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1R 투수 박규민-2R 내야수 유서준 계산대로 지명

SK의 첫 선택은 동성고 오른손 투수 박규민이었다. 186㎝, 77㎏의 신체 조건을 갖춘 박규민은 최고 구속 147㎞까지 나오고 위력적인 볼을 구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큰 키에서 내리 꽂는 직구가 좋고,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구사 능력이 우수하다. 허 팀장은 “미래 선발 전력”이라며 “대형 투수로 성장할 자질을 갖고 있다”고 평했다.




2라운드에선 아마 야구 최고 주력을 자랑하는 성남고 내야수 유서준을 선발했다. 도루 능력은 물론 타격과 수비가 뒷받침 된다. 수비는 흠잡을 데 없지만 어깨 부상 탓에 송구력이 물음표다. 그러나 정상 몸 상태를 회복하고 약점을 보완할 때 뛰어난 유격수 자질을 보유한 선수로 평가 받는다.



▲3~4R 사이드암 박민호, 외야수 이진석 알짜배기 월척

SK는 3라운드와 4라운드에서 예상 외 월척을 건졌다. 3라운드에서 인하대 졸업 예정인 사이드암 박민호를 지명했다. SK는 당초 1차 지명 때 이건욱(동산고)과 박민호를 두고 고민하다 이건욱을 택했다. 3라운드까지 박민호가 남아 있자 주저 없이 선택했다.


박민호는 사이드암이지만 시속 145㎞를 넘나드는 빠른 볼을 던진다. 특히 마운드에서 항상 침착하고 좀처럼 표정 변화가 없는 것이 장점이다. 허 팀장은 “어깨 염증 부상으로 올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지만 지난해 기가 막히게 던졌다. 부상만 회복된다면 즉시 전력감”이라고 극찬했다.




4라운드에 뽑힌 충암고 외야수 이진석은 SK가 원하는 방향과 잘 맞았다. SK는 김강민 정도를 제외하면 오른손 외야수가 부족한 상황인데다 2군에도 왼손 기대주가 많다. 이런 점에서 오른손 외야수는 입맛에 딱 맞았다. 이진석은 공ㆍ수ㆍ주 3박자를 갖췄고, 찬스에 강하다. 또 수비 시 타구의 순간 판단력과 강한 어깨를 자랑한다.



▲5R 지명 정영일, 야구 열정 보였다 

SK의 정영일 선발은 신인 2차 지명회의에서 가장 큰 이슈를 불러모았다. 광주진흥고 출신 투수 정영일은 2006년 7월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 계약해 미국으로 건너갔다. 그러나 2008년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고, 결국 2011년 방출 통보를 받았다. 


한 차례 좌절을 맛본 뒤 지난해 독립 야구단인 고양 원더스에 입단했지만 한국야구연맹(KBO) 소속 팀과 경기할 수 없다는 규정 탓에 출전하지 못했다. 올해 3월 일본 독립리그까지 나가 재기를 꿈꾸던 정영일은 이번에 비로소 SK 지명을 받고 다시 기회를 얻었다. 


허 팀장은 “5라운드에서 정영일을 뽑지 않았다면 다른 팀에서 선발했을 것”이라며 “트라이아웃 때 사실 실망스러웠지만 대형 투수 자질을 일찌감치 보여줬다. 많은 우여곡절을 겪어 야구에 대한 열정이 있을 것이다. 좋은 투수를 건지는 모험”이라고 밝혔다.



▲6~10R 향후 5년을 보자

SK는 하위 픽에서 내야수, 포수를 노렸다. 그러나 이미 괜찮은 선수는 다른 팀에 뽑혔다. 방향이 틀어진 이후 포지션에 구애 받지 않았다. 선수의 성장 가능성 하나 만을 보고 선발했다. 6라운드 대구고 오른손 투수 서동민, 7라운드 야탑고 오른손 투수 이승진, 8라운드 덕수고 외야수 나세원, 9라운드 휘문고 외야수 정선호, 10라운드 휘문고 오른손 투수 김성민을 각각 지명했다. 이들은 모두 180㎝ 이상의 위풍당당한 신체 조건을 자랑한다.




이 중 관심을 모으는 선수는 나세원이다. 나세원은 좌투우타로 보기 드문 케이스다. 원래 왼손잡이지만 최근 프로야구는 왼손 외야수가 많은 시대의 흐름을 읽고 오른손으로 방망이를 잡았다. 허 팀장은 “오른손 타자로 바꾼다는 자체 만으로 센스를 읽을 수 있다”면서 “오른손으로 전향한지 얼마 안 됐어도 금세 적응하는 것을 보면 재능이 있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4명의 투수는 향후 5년을 내다봤다. 류 팀장은 “키는 크지만 체격을 더 키울 필요가 있는 선수들”이라며 “일찍 군대를 다녀오고 웨이트 트레이닝을 한다면 5년 뒤에 팀의 한 자리를 꿰찰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014 SK 신인 2차 지명 결과

순번    선수명   포지션    출신교   투타     신체조건

1(8)    박규민   투수      동성고   우/우    187/77

2(18)   유서준   내야수    성남고   우/우    178/75

3(33)   박민호   투수      인하대   우/우    185/95

4(38)   이진석   외야수    충암고   우/우    184/76

5(53)   정영일   투수      진흥고   우/우    188/98

6(58)   서동민   투수      대구고   우/우    187/88

7(73)   이승진   투수      야탑고   우/우    186/78

8(78)   나세원   외야수    덕수고   좌/우    185/80

9(93)   정선호    외야수    휘문고  우/좌    180/73

10(98)  김성민    투수      휘문고  우/우    192/90


김지섭 스포츠한국 기자 onion@sphk.co.kr

사진 풀카운트 제공(www.facebook.com/2strike3ball)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