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 인구 1,000만 시대. 2000년대 들어 1인 가구와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애완 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증가했다. 최근 애완 동물은 단순히 키우는 대상이 아닌 함께 살아가는 동반자 또는 자식처럼 인식되고 있다.


이제 강아지와 산책을 하는 모습은 공원에서 흔히 보는 장면이다. 그러나 많은 팬들로 붐비는 공공장소 야구장은 금견(禁犬)의 구역이었다. 이를 SK 와이번스가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깼다. 2013년 처음으로 하루 특정일을 도그 데이’(Dog Day)로 정하고 외야 그린존에 한해 반려견을 데리고 야구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매년 도그 데이에 대한 관심은 늘어났다. 3회째를 맞은 올해에는 10일 인천 삼성전을 도그 데이로 정하고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을 받았다. 당초 7일까지 접수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많은 팬들의 관심 속에 4일에 조기 마감했다. 당초 계획했던 최대 반려견 70마리(관람객 280명ㆍ최대 반려견 1마리당 4인)를 넘어 공간이 최대한 허락하는 대로 77마리까지 받았다. 특히 이날 방송인 최희도 애견 하랑이와 함께 찾아 눈길을 끌었다.



경기 전에는 2008볼 도그’(시구를 하기 위해 공을 전달하는 견)로 활약했던 미르를 추억하는 영상을 전광판에 상영했다. 선수단과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미르는 지난 3월 세상을 떠났다. 미르 대신 미르 주니어가 시구 행사에 참여했다.


또한 전문 묘기견의 공연과 경기 중 인기 투표로 야구장을 찾은 77마리를 대상으로 와이번스 도그를 선발하기도 했다. 와이번스 도그로 선정된 강아지에게는 사료 1년치를 지급했다. 반려견과 함께 야구장 나들이를 한 팬들은 SK의 기분 좋은 승리도 지켜봐 기쁨이 배가 됐다.



행사 진행을 맡은 조혜현 SK 마케팅팀 매니저는 행사 반응이 좋아 다른 반려 동물도 야구장에 올 수 있도록 검토 중이라며 동물마다 특성이 달라 고민을 하고 있다. 예를 들면 고양이도 생각해봤는데 활동성이 강해 그라운드로 뛰어들까 하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도그 데이 행사에 도움을 준 한국마즈 담당자는 반려견 사랑에 앞장서는 SK 와이번스와 반려견 습식사료 1위 브랜드 시저(Cesar)가 함께 한지도 어느새 3년째가 됐다. 비단 도그 데이뿐만 아니라 이렇게 반려견과 견주들이 함께하는 뜻 깊은 행사가 앞으로도 더 풍성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도그 데이 참가자 반응은

 

이현주(35)

야구를 좋아하지만 평소에 강아지와 함께 야구장을 출입할 수 없어 방문이 어려웠는데 우연히 도그 데이를 알게 돼 참여했어요. 강아지도 넓은 곳에서 뛰어 놀 수 있고 야구도 볼 수 있어서 좋은 기회인 것 같아요.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심의만(36)

작년에는 강아지를 키우지 않아 도그 데이에 참여하지 못했어요. 올해는 4월 내내 날씨가 흐려서 걱정했는데, 오늘 날씨도 너무 좋고 강아지도 신이 난 걸 보니 기분이 엄청 좋아요. 날도 좋은 만큼 SK 와이번스가 꼭 이겼으면 좋겠어요.

 

유승준(8)

키우는 강아지가 베스트 애견 비디오 상영에 당첨돼 5회말에 시상도 하고 야구 경기도 관람하러 와서 기뻐요. 오늘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할게요.


김지섭 한국스포츠경제 기자 onion@sporbiz.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