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SK와이번스 선수단이 3 4일 구시가와 구장에서 열한번째 연습경기를 치렀다.


SK는 레이예스가 선발로 나선 가운데 1 2사 후 4구째 직구가 유한준의 좌중월 1점홈런을 허용했지만 최고구속 148km/h의 직구와 커브,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적절히 섞어 던지며 4이닝 1실점으로 채병용에게 바턴을 넘겼다. 이어진 4회 공격에서 선두타자 박승욱은 몸에 맞는볼로 출루하고 2사 후 도루와 폭투로 3루에 안착한 상황에서 박정권의 중전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틀 연속 무승부로 경기는 종료됐다.  


이날 SK 마운드는 선발 레이예스(4이닝1실점)를 시작으로 채병용(3이닝 무실점)-최영필(1이닝 무실점)-전유수(1이닝 무실점)가 차례로 등판하며 던졌다. 오키나와 마지막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한 레이예스는 전체적으로 양호했다. 직구도 괜찮았고 무엇보다도 체인지업이 좋았다. 오키나와 연습경기와 팀 동료들의 조언덕분에 한국타자들 파악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 후 이만수 감독은 오키나와 마지막 연습경기를 치르고 나니 시원섭섭하다. 젊은 선수들의 기량발전이 눈에 띈다. 이기고 지고가 문제가 아니라 게임을 대하는 선수들의 자세를 많이 참고했다. 시범경기에서 최종적인 1군 명단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기록지는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