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도 짧았던 플로리다 스프링캠프가 종료되었습니다

이번 캠프는 유난히 기분 좋은 소식들이 많았던 캠프라고 생각되는데요

선수들의 홍백전 활약부터 캠프 마무리까지스프링캠프 마지막 포토스토리에 담아봤습니다.



2 5, 수식어가 필요 없는 대한민국 최고의 투수, 박찬호 ()선수가 캠프를 찾았습니다.

선수단이 훈련하고 있는 히스토릭 다져타운의 공동 운영자자격으로 캠프를 찾은 

박찬호 ()선수는 선수들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특강을 해주었는데요

살아있는 전설의 특강을 받는 우리 선수들, 정말 부럽습니다.



박찬호 ()선수와 함께 히스토릭 다져타운의 공동 운영을 맡고 있는 

피터 오말리 전 LA다저스 구단주와 임원일 대표이사의 모습입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좋은 인연이 계속되길 기대해 봅니다.



한편 2 5일 자체 홍백전에서 김상현 선수가 부활을 알리는 솔로 홈런을 때려냈습니다

FA를 앞두고 있는 김상현 선수이니만큼 올해는 꼭 명예회복을 기대하겠습니다.



2 6, 오랜만에 보는 박정권 선수의 타격모습입니다. 올해도 멋진 활약 기대하겠습니다.

 


이번 캠프의 행복소식 하나! 드디어 말로만 듣던 최정-스캇 듀오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습니다.

쉴새 없이 뽑아내는 안타에 선수단과 팬들의 기대감은 커져만 갑니다.



멀리서도 한눈에 들어오는 우월한 기럭지의 이한진 선수

비록 홍백전에서 제 기량을 다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시즌 중에는 더 좋은 모습 기대할게요.



다음날 홍백전에서 오랜만에 보는 전유수 선수의 모습입니다.



올해도 선발의 한 축을 담당해줄 백인식 선수의 모습입니다.



언제나 믿음직한 윤희상 선수입니다. 팀의 우완 에이스로 자리매김한 윤희상 선수와



부상에서 회복한 영원한 에이스 김광현 선수입니다.

두 선수의 토종 에이스 다툼이 이번 캠프의 2번째 행복한 소식인데요

보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정말 행복한 고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김광현 선수의 돌아온 역동적인 투구폼을 연속사진으로 감상해 보시죠.



캠프 마지막 날. 선수들이 아쉬움과 고마움을 담아 야구공으로 작별인사를 남겼습니다.



끝으로 힘든 훈련 잘 마친 야수조와



투수조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습니다. 다음엔 2차 캠프지인 오키나와에서 봐요~~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