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3월 25일 넥센과의 시범경기가 종료 된 후


2012 SK와이번스 팬페스트가 진행되었다.



1부로는 선수단과 함께하는 운동회가 시작되었다.


1


그라운드에 300명의 팬이 모여 응원단과 함께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1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입장하고 있다.


1


에어봉 이어달리기를 하는 선수들

레드팀 선두에 임치영 선수가 보인다.


1


간발을 차이로 이기고 있기 때문인지 임치영 선수가

승부욕을 보이며 힘껏 달리고 있다.


5


결국 레드팀이 승리하여

조웅천 코치가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6


다음은 구름다리 릴레이가 진행되었고


7


화이트팀의 정경배 코치가 가장 먼저 반환점에 도착하였고


8


조웅천 코치가 세번째로 결승점으로 들어오고 있다.


9


줄다리기를 위해 박정권 선수가 목장갑을 받고 있다.


10


레드팀의 팬과 선수들이 '우리가 이길수 있을까?' 하고 있는데


11


바로 앞는 화이트팀에 박정권과 조인성 선수가 버티고 있다.

박정권 선수는 '당연히 우리팀이 이기죠' 하고 있다.


12


레드팀에게는 아쉽게도 화이트팀이 간발의 차이로 이겼다.


13


14


15


장애물 계주를 준비하는 중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있다.


16


그런데 승부욕이 발동한 김강민 선수가

'이쪽 팀에 둘이 있으면 당연히 이기죠' 라며 항의하고 있는데,


17


오리발을 착용하고 장애물 계주가 시작되었고

김강민 선수의 예상대로 정진기 선수가 선두로 달리고 있다.


18


하지만 한바퀴를 돌아 오는 길에 김강민 선수가 선두에서 달리고 있다.


19


20


21


결국 마지막 장애물 계주에서 1등을 한 김강민 선수, 2등은 임훈 선수였다.

22


명랑운동회가 마무리된 후 김태훈 선수가 어린이 팬과 사진을 찍고 있다.

2부로 팬과 선수가 어우러지는 펀(fun) 마당,


23


시작으로 2012 SK와이번스 응원단의 퍼포먼스 공연이 있었고

선수단이 무대에 입장,


24


신영철 대표이사의 인사말,


25


이만수 감독이 각오와 인사말을 전하고있다.

팬들의 메시지를 선수들이 직접 답해주는

선수단에게 물어봐,


26


26


최윤석 선수와 안정광 선수가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7


그리고 무대에서 개다리 춤도 추고


27


최정 선수와 여성팬 사이에서 고뇌하는 박정권 선수


28


결국 여성팬을 선택하였고


29


김강민 선수는 자신의 엉덩이에 뽕이 들어있지 않다는 증거로

엉덩이로 V4를 썼다.


30


그리고 제4대 SK 와이번스걸로 선정된 '클리나'의 공연


31


32


걸밴드의 매력을 확실하게 보여준 4대 와이번스걸, 클리나의 공연이었다.



선수의 사연을 퀴즈로 맞추는

와이번스 퀴즈! 세상에 이럴수가!

정우람 선수의 사연, 부인을 부르는 애칭은?


그걸 직접 대답하는 정우람 선수,


33


'여보옹~'


문학야구장에 모인 선수와 팬, 모든 이가 박장대소 하였다.


35


36


매년 기대되는 신인 선수들의 공연,


37


그리고 오지연 치어리더와 김민식 선수의 합동 공연,




이번 2012 SK 와이번스 팬페스트가 진행되는 동안


38


39


40


41


42


43


45


감독, 코치, 선수, 팬, 직원

모든 사람들이 즐겁고 웃음이 끊이지 않았고


46


2012년 SK와이번스 주장인 박정권 선수가 올해의 각오를 밝히며


 


V4를 기원하며 선수단과 팬이 함께 V4를 외치며

2012 SK와이번스 팬페스트가 마무리 되었다.

 

'포토 스토리 > 아웃사이드 포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로리다 캠프 투수들  (0) 2013.02.04
[130122]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3
[130121]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2
2013년 신년식  (0) 2013.01.08
인천 연고팀 최초 시즌 100만 관중 돌파!!  (0) 2012.11.13
2012 SK와이번스 팬페스트  (0) 2012.11.13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