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2군)이 경기 중반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아쉬운 패배를 맛봤다. 3연승 행진도 끊겼다.


SK 퓨처스팀은 13일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2015 퓨처스리그’ 경찰청과의 경기에서 2-1로 앞선 6회 마운드가 무너지며 대거 7실점, 5-8 역전패를 당했다. 3연승 행진이 마무리된 SK 퓨처스팀은 13승18패1무를 기록했다.


최근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었던 SK 퓨처스팀은 이날도 선취점을 냈다. 2회 1사 후 임훈이 중전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2사 후 홍명찬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가볍게 1점을 뽑았다.


3회 선두 이성곤에게 내야안타를 맞은 뒤 보크와 폭투가 겹치며 1점을 주긴 했지만 3회 반격에서 다시 1점을 뽑아 앞서 나갔다. 선두 나세원이 우전안타로 출루했고 1사 후 임재현의 우중간 2루타로 만들어진 1사 1,3루에서 나주환의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 나세원이 홈을 밟았다.



그러나 4회와 5회 안타를 치고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것이 화근이 됐다. 6회 두 번째 투수 김대유가 7점을 내주며 전세가 완전히 뒤집혔다. 한승택의 볼넷, 배영섭의 좌익수 옆 2루타로 1점을 내줬고 이어진 1사 3루에서는 강진성 안치홍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더니 김인태에게도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며 역전 당했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는 강승호의 좌전 적시타, 이성곤의 몸에 맞는 공, 한승택의 내야안타, 배영섭의 좌전안타 등이 쉴새 없이 이어지며 결국 6회에만 7실점했다.


SK 퓨처스팀은 6회 박윤의 2루타와 임훈의 우전안타로 만들어진 기회에서 이윤재의 유격수 땅볼 때 1점을 만회했다. 8회에는 조용호의 안타, 이윤재의 2루타, 이현석의 좌전안타 등을 묶어 2점을 더 만회해 5-8까지 추격했으나 더 이상 점수를 내지 못했다. 14안타를 터뜨렸지만 5점은 다소 아쉬운 수치였다.


선발로 나선 박민호는 5이닝 동안 69개의 공을 던지며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승리와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7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김정빈 이승진 이창욱은 각각 1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타선에서는 임재현 임훈 최정민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분전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SK 퓨처스팀은 14일 오후 1시부터 강화 퓨처스파크에서 경찰청과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를 펼친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