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고양 다이노스에게 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SK 퓨처스팀은 9일 강화 SK 퓨처스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퓨처스리그 고양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3-9로 패했다. SK는 이날 패배로 시즌 전적 22승3무28패를 기록하게 됐다.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3회, SK에는 고양에게 6점을 내줬다. 김준완과 김태진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김태훈은 오정복에게 중전안타를 맞으며 2실점 했다. 이어 조평호는 3루수 최정의 실책으로 내보냈고, 박정준 볼넷 뒤 이창섭에게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싹쓸이 우전 안타를 허용하며 3점을 더 실점했다. 이후 이창섭은 마낙길의 우전안타에 홈인해 0-6이 됐다.

4회에는 김태진의 좌전안타에 이어 조평호의 홈런이 터지면서 두 점을 더 뺏겼다. 점수는 0-8. 반면 SK는 안타를 많이 치고 나갔으나 홈을 밟기가 어려웠다. SK는 6회에서야 간신히 한 점을 만회했다. 윤중환이 좌전안타로 출루했고, 임재현의 땅볼에 2루까지 진루한 뒤 김연훈의 우전안타에 홈을 밟아 이날 첫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SK는 8회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이윤재가 박철우의 희생플라이로 들어왔고, 좌전2루타로 출루한 임재현이 나세원의 2루타로 홈인해 2점을 더 득점했다. 하지만 이미 벌어진 점수를 좁히긴 어려웠다. 고양은 9회초 SK의 세번째 투수로 등판한 이재관에게 연속해서 세 번의 볼넷을 얻어낸 뒤 이창섭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달아났고, 결국 SK의 패배로 경기가 종료됐다.

이날 선발 김태훈은 6⅔이닝 8피안타(1홈런) 6사사구 2탈삼진 8실점으로 무너졌다. 이 중 자책점은 4점. 제구 난조에 야수들의 도움까지 받지 못했고, 결국 시즌 여섯번째 패를 떠안았다. 타선에서는 김민식, 최정민, 박윤, 윤중환과 임재현이 멀티히트로 분전했지만 뼈아픈 실책과 잔루 11개로 결국 고양에게 승리를 내줘야 했다.

조은혜 엑스포츠 기자 eunhwe@xportsnew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