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고양 다이노스를 꺾고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SK 퓨처스팀은 11일 강화 SK 퓨처스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퓨처스리그 고양과의 경기에서 8-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시즌전적 23승3무29패를 만들며 3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1회초 고양에게 선취 1점을 내줬지만 2회 고양 선발 류진욱에게 박윤과 김민식이 연속 볼넷을 얻어냈고, 조용호의 중전안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이후 3회에만 5점을 뽑아내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임훈과 이대수의 연속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2루 상황. 최정의 좌전안타에 임훈이 홈을 밟아 2-1로 점수를 뒤집었다. 

 

SK의 안타 행진은 계속됐다. 최정에 이어 박윤까지 좌전안타를 터뜨렸고, 이어 이윤재가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싹쓸이 적시2루타를 쳐 3점을 추가해 5-1이 됐다. 이후 이윤재가 조용호의 안타에 들어와 점수는 6-1로 벌어졌다.

 


4회초 고양 김태진의 2루타 이후 2루수 이대수의 실책으로 한 점을 내줬지만 SK는 곧바로 4회말 최정민 중전안타, 최정 좌전2루타에 한 점을 더 내 7-2를 만들었다.

 

SK는 5회와 6회 고양에게 한 점씩을 더 허용하며 7-4로 쫓겼으나 7회말 이윤재의 솔로 홈런으로 8-4로 도망갔다. 8회초에도 두 점을 더 내줬지만 9회초 추가 득점을 없이 리드를 지켜내고 결국 승리를 가져왔다.  

 

이날 SK는 선발투수 이상백이 6이닝 11피안타 2사사구 2탈삼진 4실점(3자책점)을 기록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이어 나온 윤석주가 1⅔이닝 2피안타 3탈삼진 2실점으로 홀드를 기록했다. 전날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던 이한진은 마지막 투수로 등판해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지며 세이브를 챙겨 아쉬움을 털어냈다.

 

타선에서는 이윤재가 4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고, 조용호가 4타수 3안타 2득점으로 활약했다. 여기에 최정이 4타수 2안타 1타점, 임훈이 5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날 3연패에서 탈출한 SK는 같은 장소에서 화성 히어로즈를 만나 주말 3연전을 치른다.

 

조은혜 엑스포츠뉴스 기자 eunhwe@xportsnew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ㄷ둗33ㅜ3ㅜ33두ㅜㄷ 2018.04.19 10: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이윤재가 아닌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