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막판 집중력을 선보이면서 경찰청을 제압, 6연승을 달렸다. 


SK는 7일 고양시 벽제구장에서 열린 경찰청 야구단과의 2013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테이블세터진의 활약과 중간계투로 나선 채병용의 호투에 힘입어 6-4로 승리했다.


지난 5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장단 20안타를 때려냈던 SK 타선은 이날도 10안타를 날리며 좋은 타격감을 이어갔다.테이블세터로 나선 정진기와 박승욱이 맹타를 휘둘렀다. 정진기는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고, 박승욱이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마운드에서는 채병용이 돋보였다.선발 문승원이 4⅔이닝 8피안타 4실점으로 무너진 가운데 4-4로 맞선 5회말 2사 1루 상황에 마운드에 오른 채병용은 2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팀 승리에 발판을 마련, 승리투수가 됐다.


초반에는 SK의 분위기가 좋았다.1회초 선취점을 뽑은 SK는 2회 박경완의 볼넷과 박계현의 내야안타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정진기의 희생번트 때 나온 상대의 실책으로 2루에 있던 박경완이 홈까지 들어와 1점을 더했다.

썸네일

SK는 이어진 무사 2,3루에서 박승욱의 중전 적시타와 박윤의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가 잇따라 터져 4-0으로 앞섰다.그러나 SK는 문승원이 4, 5회 흔들리면서 동점으로 따라잡혔다.


4회말 장성우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아 1점을 헌납한 문승원은 5회 볼넷 1개와 2루타 2개를 포함해 안타 4개를 내주면서 3실점했다.4-4로 따라잡힌 5회 2사 1루에서 채병용을 투입한 SK는 채병용이 호투하면서 균형을 유지했다.


SK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한 것은 8회였다.8회 홍명찬의 볼넷과 안정광의 우전 안타로 1사 1,2루를 만든 SK는 박경완이 좌전 적시타를 뽑아내 균형을 깼다.SK는 이후 2사 1,2루에서 정진기가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때려내 6-4로 점수차를 벌렸다.SK는 8회 마운드에 오른 이재영이 2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그대로 승리를 챙겼다.


이날 경기 후 김용희 2군 감독은 "오늘도 좋은 경기를 했지만 투수들과 야수들에게 한가지 씩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투수들에게는 전체적으로 조금 더 많은 투구수를 던질 수 있는 내구성을 강조했다"며 "야수들에게는 베이스러닝에 조금 더 신경쓸 것을 주문했다. 과감한 것도 좋지만 본헤드 플레이를 하면 경기 자체가 어려워 질 수 있다는 점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야수들이 수비, 득점 찬스에서 상당히 좋은 집중력을 보여주고 있는 점은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SK는 8일 오후 1시 벽제구장에서 경찰청과 퓨처스 경기를 이어간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