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퓨처스팀이 LG를 극적으로 이겼다.


SK는 30일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LG와 퓨처스리그 경기서 9회말 터진 김정훈의 끝내기타로 1-0, 승리를 거뒀다. SK는 이날 승리로 3연패 뒤 다시 승리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시즌 성적은 9승8패로 승률 5할을 넘어섰고 동시에 두산에 이어 북부리그 2위를 유지했다.


투수들의 연이은 호투 속에 단 한 점이면 승부를 결정짓기 충분했다.


한 점을 얻어내기까지 쉽지만은 않았다. LG 선발 류제국의 호투에 막혀 7회까지는 좀처럼 득점 기회를 만들지도 못했다. 2,3회 정진기가 볼넷, 박승욱이 2루타를 때려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실패. 5회엔 선두타자 최윤철이 좌전 안타, 7회에도 정진기가 내야 안타로 출루했지만 홈까지 불러들이지 못했다.


그 사이 마운드도 실점없이 잘 버텨줬다. 선발 이영욱이 6회까지 4피안타 2사사구에 무실점했다. 1회엔 선두타자 김동영을 내보냈지만 병살타로 막아낸 이영욱은 2회에도 1사 후 채은성을 2루타, 이장희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김훈영, 윤요섭을 연달아 삼진으로 잡아내 스스로 위기를 벗었났다. 그 뒤로는 그렇다할 위기없이 넘겨냈다.


7회부터 바통을 넘겨받은 박희수도 1.2이닝 동안 안타를 하나도 얻어맞지 않았다. 지난 등판의 부진을 씻어내기 충분했던 역투. 5명이 타자를 상대로 15개의 공을 던져 4개의 땅볼과 1개의 뜬공으로 잡아냈다. 이후부터 9회까진 이재영이 실점없이 책임졌다. SK는 9회까지 3개의 병살타를 유도하는 등 실점 고비를 투수들의 역투와 탄탄한 수비로 넘겨냈다.


승부가 갈린 건 마지막 9회였다. 9회초를 실점없이 넘긴 SK는 4번 타자 김도현이 선두타자로 나서 좌전 안타로 출루하며 끝내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정진기의 희생타로 2루까지 안착. 권영진은 고의 사구로 걸어나가 기회를 연결시켰다. 비록 김경근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김도현이 3루 도루에 성공하며 2사 1,3루가 됐다.


해결사는 포수 김정훈이었다. 첫 타석에서 상대 투수 김기표를 상대로 좌전 적시타를 작렬시키며 경기는 끝. 마지막 타자들의 집중력 덕분에 극적인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썸네일

 

경기 후 김용희 퓨처스 감독은 먼저 이영욱의 호투를 칭찬했다. 김 감독은 “오늘 경기는 상당한 피칭게임으로 진행됐다. 양팀 투수들이 모두 좋은 투구를 보여줬다”면서 “선발인 이영욱의 제구와 구위 모두 좋았던 경기였다. 그리고 이어졌던 박희수, 이재영 순의 투구가 매끄럽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타자들이 LG 선발 류제국의 낙차 큰 커브에 대처하지 못했지만 마지막까지 이기겠다는 마음으로 임했 던것 같다. 올 시즌 LG와의 3번의 경기 모두 끝내기 승부가 나왔는데 오늘 경기에 승리해 기분 좋다”고 말했다.


SK 퓨처스팀은 1일 오후 1시 송도 LNG 구장에서 LG와 다시 맞붙는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el 2015.05.08 11: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홈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