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퓨처스팀이 투,타 모두에서 부진한 탓에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SK는 1일 함평구장에서 열린 KIA와 퓨처스 경기에서 1-7로 패하며 연승행진이 3에서 멈췄다. 북부리그 1위 두산과 승차는 1경기를 유지했다.


선발로 등판한 허준혁이 초반 무너지는 바람에 어려운 경기를 해야했다. 허준혁은 1회 4점, 3회 2점을 뺏기는 등 4.2이닝을 소화하며 홈런 2개 포함 9피안타 4사사구에 7실점이나 했다.


1회 선두타자 서용주를 안타로 내보내며 불안하게 시작한 그는 이준호도 볼넷을 허용한 뒤 황정립의 안타로 만든 1사 만루서 류은재의 적시 2루타로 2점을 뺏겼다. 2사 후 한성구에게도 우중간 안타를 내주며 두 명의 주자를 더 홈으로 불러들였다. 스코어 0-4.


2회는 실점없이 넘겼지만 3회 한 방을 얻어맞으며 또 흔들렸다. 1사 1루서 류은재에게 내야안타를 뺏긴 것이 화근이었다. 결국 다음 타자 이경록에게 초구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을 뺏겼고 5회엔 선두타자 류은재에게 역시 좌월 홈런을 내주고 7실점째를 했다.


초반 크게 점수를 뺏긴 탓에 타자들도 추격할 의지를 많이 잃었다. SK 타자들은 KIA 선발 신창호를 상대로 8회까지 안타를 3개밖에 뽑아내지 못하는 등 크게 고전했다. 사사구도 없이 상대 에러를 틈타 1점을 뽑아내는데 그쳤다.


3회까지 단 한 명의 타자로 출루시키지 못한 SK는 4회 선두타자 김재현이 우전 안타로 출루,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 1루 견제구를 던지던 투수 신창호의 송구가 악송구로 연결되며 김재현이 빠른 발을 이용, 홈까지 파고들었다. 결국 이 한 점이 이날 SK가 유일하게 뽑아낸 점수였다. SK는 이후 6,8회 선두타자가 안타를 쳤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까지 성공시키진 못했다. 김재현과 홍명찬, 허웅만이 이날 안타를 기록했다.


그래도 소득이 없던 경기는 아니었다. 허준혁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박정배, 최영필, 윤길현 등은 여전한 호투를 보여줬다. 안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사사구는 없었던 경기였다.


5회말 2사 1,2루서 마운드를 넘겨받은 박정배는 톱타자 서용주를 3루 파울 뜬공으로 돌려세워 실점 고비를 넘긴데 이어 6회 황정립에게 우중간 2루타를 얻어맞긴 했으나 실점없이 마무리지었다.


최영필도 7회 1사 후 안타를 맞았지만 무실점. 8회 마운드에 오른 윤길현 역시 안타 2개에도 2사 후 류은재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이닝을 끝냈다.


경기후 김용희 퓨처스 감독은 “선발 허준혁의 제구가 되지 않으며 초반에 대량 실점했고 타자들도 전날(31일)과는 다른 모습으로 상대 선발에게 맥 없이 당했다”고 말한 뒤 “전날 경기를 쉽게 이겨서 그런지 선수들의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그런 모습이 다시는 나오면 안 된다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고 전했다.


SK는 2일 오전 11시 함평구장에서 KIA와 퓨처스 경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