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퓨처스팀이 9회초 2사 만루서 밀어내기 득점을 올리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SK 퓨처스팀은 17일 서산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4-3으로 이겼다. 3-3으로 맞선 9회초 집중력을 잃지 않고 밀어내기 점수를 올려 신승을 거뒀다. 최근 2연승을 달린 SK는 북부리그 선두 두산과 2경기 차를 유지했다.


3회초 안정광의 볼넷으로 만든 2사 3루에서 박윤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이어 4회 이재원의 중전안타에 이어 김경근이 중견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적시 3루타를 때려 두 명의 주자가 모두 홈으로 들어왔다. 이재원은 2구째, 김경근은 초구에 빠른 승부로 상대 선발 김종수를 두들겼다. 다음 세 타자는 연속 범타로 물러났다. 점수는 3-1로 벌어졌다.


SK는 이후 동점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다. 7회 김경언에 적시타, 8회 정범모에게 적시타를 연달아 맞고 3-3 동점이 됐다.


승부는 9회초에 갈렸다. 안정광이 삼진, 정진기가 1루수 땅볼로 물러난 뒤 박계현이 중전안타로 물꼬를 텄고, 다음 박윤과 최윤철, 권영진이 연달아 볼넷으로 걸어나가 극적인 밀어내기 점수를 올렸다. 8회 등판해 2이닝 동안 3피안타 3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한 정민혁이 패전투수가 됐다.


SK 선발 문승원은 6.2이닝 6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이어 등판한 허준혁이 0.1이닝 무실점으로 홀드를 올렸고, 8회 등판한 채병용이 2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썸네일


타선은 9안타와 9개의 볼넷을 더해 4점을 올렸다. 박계현과 김경근이 2안타 이상을 기록하며 타선을 이끌었다. 왼손목 부상을 딛고 최근 퓨처스리그에 출전 중인 이재원도 2안타 1득점을 기록하며 회복세를 알렸다.


김용희 퓨처스팀 감독은 "원정경기로 선수들이 경기 초반 집중하기 어려웠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살아나 다행"이라며 "선발 문승원이 좋은 피칭을 했다. 선수단 전체의 집중력을 칭찬하고 싶다"고 평가했다.


SK 퓨처스팀은 18일 같은 장소에서 한화와 경기를 치른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