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DH 2차전에서도 두산에 1점차 석패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도 1점차로 석패했다.


SK는 11일 인천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2013 퓨처스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3-4로 석패했다.


전날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돼 이날 더블헤더를 치른 SK는 1차전에서 2-6으로 진데 이어 2차전까지 패배, 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순식간에 3연패의 수렁이다. SK는 11패째(13승2무)를 기록했다.


SK는 1회말 선취점을 뽑았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타선이 9회말 1점을 뽑는 등 끈질긴 모습을 보였으나 결국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SK 선발 제춘모는 5⅓이닝 동안 7피안타 2실점으로 무난한 피칭을 펼쳤으나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6회말 1사 2,3루에서 마운드를 이어받은 임치영은 3⅔이닝 2실점(1자책점)을 기록하고 패전의 멍에를 썼다.


타선에서 테이블세터진을 이룬 박계현, 최윤철이 나란히 4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에 고개를 숙였다.


선취점은 SK의 몫이었다. SK는 1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때려낸 최윤철이 상대 투수의 폭투로 홈을 밟으면서 1-0으로 앞섰다.


앞서가던 SK는 5회초 제춘모가 무사 1,3루의 위기에 백진우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동점으로 따라잡혔고, 제춘모가 이후 1점을 더 내주면서 역전당했다.


SK는 6회 박계현의 중전 안타와 도루, 최윤철의 우전 안타로 잡은 1사 3루에서 권영진의 1루수 앞 땅볼 때 3루에 있던 박계현이 홈을 밟아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6회 1사 2,3루의 위기 상황에 등판한 임치영이 호투하면서 균형을 유지했던 SK는 9회 임치영이 1사 2루에서 김동한에게 적시 2루타를 헌납, 두산에 리드를 내줬다.


SK는 이후 실책으로 두산에 1점을 더 허용하면서 흐름을 빼앗겼다.


SK는 9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정권이 좌중월 솔로포를 작렬해 1점을 따라붙었으나 추가점을 내는데 실패해 그대로 패배했다.


경기 후 김경기 퓨처스 타격코치는 "제춘모가 마운드에서 지속적으로 경기 운영 및 구위가 좋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임치영은 구위 자체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경기 운영 부분에서 미흡한 모습을 보여 아쉽다"고 덧붙였다.


타선에 대해서 김 코치는 "전체적으로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쉽다"고 평가했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