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퓨처스팀이 막판 무서운 뒷심을 보여주며 승리했다.


SK는 2일 함평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퓨처스 경기에서 후반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8-3, 재역전승을 거뒀다. 북부리그 1위 두산과 승차는 여전히 1게임이다.


SK의 뒷심이 무서웠던 경기였다. 7회부터 9회까지 7점을 몰아친 타선의 응집력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경기 초반 SK 타자들은 상대 선발 김종훈을 잘 공략하지 못하며 6회까지 6안타에도 1점을 뽑아내는데 그쳤다. 0-1로 뒤지던 4회 안치용의 중전 안타에 이어 김도현, 정상호가 볼넷으로 만루를 채운 뒤 홍명찬의 내야안타로 한 점을 뽑아냈다.


그 사이 선발 김영롱은 3회까지 매 이닝 볼넷으로 주자를 내보내며 힘겹게 막았다. 1회 볼넷 2개와 안타로 내준 실점 기회는 다행히 넘겼지만 2회 선두타자 이경록에게 볼넷을 내준데 이어 2사 후 고영우에게 좌익수 방면 적시 2루타를 뺏겨 선취점을 내줬다.


5회엔 바뀐 투수 임치영이 2사 후 김광연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줘 누상에 내보낸 뒤 이준호의 타구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우익수 김경근의 실책이 겹치며 1실점했다.


하지만 SK의 후반 뒷심은 더 무서웠다. 1-2로 뒤지던 7회 홍명찬의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했다. 비록 7회말 2사 3루서 박정배가 황정립에게 적시타를 뺏겨 승부는 원점이 됐지만 타선은 더욱 살아났다.


8회 선두타자 박계현이 중전안타에 이은 상대 폭투로 2루까지 진루한 뒤 김도현의 유격수 방면 타구에 KIA 내야수는 3루로 뛰던 박계현을 노려봤지만 세이프되며 주자가 모두 살았다. 1사 1,3루. 이어 5번 타자 박윤이 좌중간 적시타를 때려내며 한 점을 다시 앞서갔다. 다음 타자 정상호의 안타가 더해지며 기회를 연결시켰고 홍명찬의 희생타점으로 스코어는 5-2가 됐다.


9회 역시 KIA 박준표가 사사구 2개로 흔들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더 달아났다. 2사 1,2루서 박윤과 정상호의 연속 안타가 터져나오며 3점을 보태 승리를 확정지었다.


썸네일


5~7번 타순에 나란히 배치된 박윤, 정상호, 홍명찬이 11안타 중 8안타를 합작하며 승리를 도왔다. 특히 정상호는 4타수 4안타를 기록하는 등 살아난 타격감을 보였다.


SK 마운드도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선발 김영롱이 4이닝 1실점 하긴 했지만 뒤이어 임치영도 2이닝을 1실점으로 틀어막았고 윤길현과 김준이 각각 1.1이닝, 1이닝을 무실점하며 뒷문을 지켜냈다.


경기 후 김용희 SK 퓨처스 감독은 “선발 김영롱이 제구에서 문제점을 보였고 수비에서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실책을 범했다"라면서 ”승리하긴 했지만 낙제점을 주고 싶은 경기다“고 말했다.


SK는 4일 오후 1시 송도구장에서 고양 원더스와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