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와이번스가 올 시즌 기대하는 최정-스캇 듀오가 미국 플로리다에서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 위치한 히스토릭 다저타운에 스프링캠프를 진행중인 SK와이번스 선수단은  2일(현지시간) 처음으로 자체 홍백전(7회 제한경기)을 실시했고, 최정과 루크 스캇이 3,4번을 맡은 홍팀이 김강민을 톱타자로 시험가동한 백팀을 6-2로 이겼다.


올 시즌 SK는 3년 연속 골든글러브 수상자인 최정과 메이저리그 통산 135홈런의 소유자인 루크 스캇 듀오에 큰 기대를 걸고 있는데, 첫 연습경기에서 최정은 3타수 2안타, 스캇은 3타수 3안타를 기록하며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


최정-스캇 듀오는 1회부터 포문을 열었다. 


1회초 2아웃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들어선 최정은 좌익선상 2루타로 나갔고 스캇이 중전안타를 치며 간단하게 선취점을 올렸다. 


3회초에도 선두타자로 나선 최정이 좌전안타로 출루하자 스캇이 좌월 2루타로 다시 한번 1루 주자 최정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날 홍팀은 박민호(2이닝 무실점)-제춘모(2이닝 무실점)-이한진(2이닝 2실점)-윤석주(1이닝무실점)가 이어 던졌고, 백팀은 채병용(2이닝 1실점)-이상백(2이닝 5실점)-이창욱(2이닝 무실점)-박규민(1이닝 무실점)이 차례로 던졌다.


신인으로 이번 캠프에 참가한 박민호(인하대 졸업예정)는 이날 홍팀 선발로 출전해 2이닝 무안타로 눈에 띄었다.


경기 후 이만수 SK 감독은 “올 시즌 중심타선에서 활약할 두 선수가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앞으로 남은 캠프에서 3경기 더 자체경기를 통해 기량을 철저히 점검하고 일본 오키나와로 넘어갈 예정이다. 오늘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타자들의 팀 배팅이었다. 양팀 하위타선의 팀 배팅을 칭찬해주고 싶다. 첫 게임이었지만 좋은 평가자료가 되었다. 남은 기간에 선수들이 부상 없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끝.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대를 모으고 있는 외국인 선수 루크 스캇의 가세로 더욱 뜨거워진 플로리다 베로비치.

스프링캠프에서 열심히 훈련중인 선수들의 모습, 그 두번째 이야기를 포토스토리에 담아봤습니다.




먼저, 새로 부임한 세이케 마사가즈 수비코치와 훈련에 매진중인 최정 선수입니다.

올해 팀 내 최고연봉 선수가 된 만큼 누구보다 열심히 훈련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새로운 외국인 타자, 루크 스캇 선수가 드디어 

캠프에 합류했습니다첫 만남부터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모습과 적응력을 보여주었는데요.




먼저 선수들과의 첫 대면에서 스캇 선수에게 타격에 대해 질문하자

몸으로 직접 설명하고 있는 스캇 선수첫 만남부터 열정적으로 설명하는 스캇 선수와 

이를 경청하는 선수들의 야구에 대한 열정이 여기까지 느지는 것같습니다.




첫 만남에 악수를 하려던 스캇 선수에게 재치 있는 주먹인사로 답하는 김강민 선수

센스가 넘치네요.



김경기 코치와 타격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있는 스캇 선수화려한 경력의 메이저리그 강타자 

출신답지 않게, 코칭스태프의 조언을 경청하는 모습이 무척 진지했습니다.



머리를 정리하고 있는 레이예스 선수. 중은 제 머리를 못 깎는다지만 레이예스 선수는 가능합니다.




올해도 와이번스 마운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윤희상 선수와 박정배 선수.



불펜피칭을 끝내고 조웅천 코치와 상의중인 박정배 선수

글러브 던지는 것 아닙니다. 오해하지 마세요;;;





캠프부터 쾌조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는 김광현 선수의 박력있는 연속투구동작을 감상해보시죠.



리그 최고의 수비력을 자랑하는 와이번스 포수 군단과 김태형 배터리코치.

올해도 상대 선수들이 뛸 엄두도 못 낼 정도로 멋진 플레이 기대하겠습니다.



훈련 간 스트레칭 시간. 고된 훈련으로 지친 몸을 잘 풀어주고

선수들은 다음 훈련을 받으러 갑니다.



끝으로, 최정, 박정권, 스캇 선수의 모습입니다.

올해 이 세 선수가 와이번스의 클린업 트리오로써 시원한 홈런포를 마구마구 날려주길 바랍니다.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와이번스의 새로운 외국인타자 루크 스캇(Luke Scott)이 미국 플로리다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SK와이번스는 1 15(이하 현지시간)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 위치한 히스토릭 다저타운에 스프링캠프를 차리고 있는데, 23일 오전에 외국인타자 루크 스캇이 캠프에 합류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889경기, 타율 0.258, 725안타, 135홈런, 436타점을 기록한 베테랑 메이저리거인 스캇은 그동안 미국 메이저리그 캠프가 시작되는 2월 중순에 맞춰 몸을 만들어 왔다. 그러나, 스캇은 작년 12 19 SK와 계약을 맺게 되어 캠프 합류 시기가 한달 가까이 앞당겨짐에 따라 기존에 해왔던 체력강화 프로그램을 6주에서 3주로 줄였고 개인 트레이너와 함께 이 프로그램을 소화하느라 팀 합류가 일주일 정도 늦어졌다.

 

이만수 SK 감독은 스캇의 훈련 모습을 지켜본 뒤, “일단 몸을 제대로 만들어 온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 체격이 아주 탄탄하고 근육량도 상당히 좋다. 듣던 대로 성격이 외향적이라 타자로서는 좋은 성격이다. 캐치볼도 양호했고 내일부터 단체 훈련에 곧바로 투입시킬 것이다. 몸쪽과 바깥쪽 공략 그리고 체인지업과 커브를 공략하는 본인의 타격이론을 자세하게 설명하며 배팅을 하는 모습이 본인만의 타격 이론이 확고하다는 반증이다. 스캇은 내가 평소에 타자들에게 강조하던 중심을 뒤에 둔 레벨스윙을 구사하더라. 스캇의 합류로 기존 우리 타자들에게 시너지효과를 기대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클러치 능력이 우수한 타자라고 스카우트팀과 전력분석팀에게 들었다. 중심타자로서 좋은 역할을 해줄 것이라 믿는다라고 평가했다.

 

스캇은 훈련을 마치고 “SK와이번스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팀의 훈련 분위기가 너무 진지하여 긴장했으나 점심시간에 많은 선수들이 다가와 먼저 인사를 건네줘 다행이다 싶었다(웃음). 원래 1월초부터 시작했던 캠프 대비 개인훈련을 작년 크리스마스 이후 일주일 가량 앞당겨 시작했고 어제까지 강한 훈련프로그램을 소화하고 합류해서 체력적으로는 최고의 상태다. 캠프지인 히스토릭 다저타운는 내게 아주 친숙한 곳이다. 2008년과 2009년 볼티모어에서 뛰던 시절에 다저스와 연습경기를 하러 많이 들렀던 곳이라 마음이 더욱 편하다. 개인적인 목표는 팀의 우승과 함께 SK에서 꼭 필요한 선수가 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오늘 레이예스와 울프은 두 번째 불펜 피칭을 실시했다. 이만수 감독은 이에 대해울프는 지난번(18)보다 스피드가 더 나오더라. 슬라이더와 커브의 구사율을 높였고 낮게 제구되는 모습이 양호했다. 레이예스는 피칭을 마치고 체인지업 전문가인 가이 콘티 코치에게 먼저 찾아가 본인의 체인지업에 대해 상의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직구와 체인지업의 구속 차이를 더욱 두라는 지시를 했다던데 아주 적절한 지도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