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은 8일 이천 베어스 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퓨처스리그 두산 베어스 2군과의 경기에서 4-8로 패했다. SK는 이날 패하며 시즌 전적 41승8무52패를 기록하게 됐다. 순위는 중부리그 2위를 유지했다.

 

이날 선발 원용묵은 3⅓이닝 4피안타 6사사구 5탈삼진 2실점의 들쭉날쭉한 투구를 보이며 패전 투수의 멍에를 썼다. 이어 나온 이한진이 1⅔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팔꿈치 재활 후 네번째 실전 경기에 나선 이건욱은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1실점으로 첫 실점을 기록했다. 이후 박세웅이 ⅓이닝 2실점을 하고 내려 간뒤 윤석주가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이날 마운드에서 총 11개의 볼넷이 나온 것이 패인이었다.

 

방망이는 뒤늦은 타이밍에 터졌다. 유서준과 김기현이 멀티히트를 때려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최정민과 함께,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된 박철우와 조성모가 1타점씩을 보탰다.

 


SK는 6회까지 두산 선발 한주성의 공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며 0-6으로 두산에게 끌려갔다. 한주성은 이날 SK를 상대로 6이닝 4피안타 1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SK 타자들은 한주성이 내려간 7회에서야 점수를 만들어냈다. 박철우가 내야안타, 김기현이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면서 무사 1,2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1사 후 최정민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박철우이 홈을 밟아 이날 첫 득점을 뽑아냈다. 이어지는 1사 2,3루. 조성모의 우전안타로 김기현이 홈인했고, 조성모는 이후 두산 포수 최용제의 실책으로 들어와 3-6으로 쫓았다.

 

그러나 두산은 7회말 볼넷과 내야안타로 출루한 최용재와과 신민재가 홍재용의 적시타와 김재환의 희생플라이로 득점하며 두 점을 보태고 달아났다. SK는 8회초 이양우가 좌전2루타를 치고 나가 박철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에 홈을 밟으면서 한 점을 추가했으나 그 이후 더 이상의 득점이 나오지 않았고, 결국 벌어진 점수차를 좁히지 못하고 경기가 종료됐다.

 

한편 SK는 오는 11일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고양 다이노스를 만나 올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조은혜 엑스포츠뉴스 기자 eunhwe@xportsnews.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