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와이번스가 오키나와에서 열린 KIA타이거즈와의 연습경기에서 5대3 역전승을 거뒀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SK와이번스 선수단은 2월 23일 오키나와 킨구장에서 여덟번째 연습경기를 치렀다.

 

SK는 김재현의 7회초 역전 결승타와 기동력을 앞세워 KIA에 승리를 거두며 연습경기 5승 1무 2패를 기록했다.

 

SK는 1회말 레이예스가 2사 1,2루에서 5번 이범호에게 2루타를 허용해 2실점 했지만 다음 타자인 김민우를 내야 뜬공으로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0대2.

 

2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레이예스는 1사후 8번 이홍구에게 2루타를 내줬으나 이대형과 신종길을 각각 좌익수 방면 직선타와 유격수 직선타로 처리하고 추가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3회말에는 김주찬, 브렛 필, 나지완을 중견수 플라이-유격수 땅볼-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SK의 첫 득점은 6회초에 나왔다. SK는 최정의 우중간 2루타와 스캇의 좌전안타로 1점을 뽑았다. 대주자 조동화의 2루 도루에 이은 상대 폭투로 만든 1사 3루에서 나주환의 희생플라이가 나와 동점에 성공했다. 2대2.

 

SK는 7회초 2사 2루에서 김재현의 중전안타로 역전에 성공했고, 9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조동화의 3루타로 2점을 추가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9회말 이재영이 나지완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지만 더 이상 추가 점수를 내주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5대3 승.

 

SK는 이날 나주환, 임훈, 김강민, 조동화, 김재현이 도루를 시도해 5개 모두 성공했다.

 

김재현은 결승타를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 했다.  

 

김재현은 “오키나와 연습경기 첫 선발 출장이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능력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줘 기분이 좋다. 더 노력해서 주전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는 레이예스(3이닝 2실점)-채병용(2이닝 무실점)-박희수(1이닝 무실점)-임경완(2이닝 무실점)-이재영(1이닝 1실점)이 이어 던졌다.

 


오키나와 연습경기에서 처음으로 등판한 박희수는 6회말 KIA의 3,4,5번 중심타선을 만났다. 3번 브렛 필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한 박희수는 4번 나지완과 5번 이범호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경기 종료 후 이만수 감독은 “선수들이 집중력을 가지고 좋은 시합을 했다. 투타에서 김재현과 임경완이 좋은 활약을 펼쳤다. 박희수도 오늘 첫 등판이었는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오늘 선수들이 팀 도루 5개를 기록했는데 지난 마무리 캠프 때부터 강조한 주루 플레이를 오늘 선수들이 보여줬다. 오늘과 같은 경기를 계속 보여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SK는 하루 휴식 뒤 25일 요미탄구장에서 주니치 2군과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끝.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