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북 결산 이벤트(1)] 스마트팬북에서 이 컨텐츠가 가장 좋았다!

 

4 30일부터 5 2일까지 3일간 진행된 팬북 결산 이벤트(1)에서 팬들은 ‘SK와이번스 진귀한 기록소중한 기록 1위로 뽑았습니다이벤트에 참여한 팬들은

 

  • 야구를 보기 시작한지 얼마 안 됐는데 내가 좋아하는 SK와이번스의 진귀한 기록을 알게 되어 더 좋아하게 되었다.
  • 선수들의 화려한 기록을 다시 한번 볼 수 있어 좋았고 앞으로 SK와이번스 선수들이 다양한 부문에서 기록의 주인공이 될 것을 생각하니 더 좋았다.
  • SK와이번스 팀과 선수들이 세웠던 진귀한 기록들을 통해서 "내가 이 기록을 세운 선수의 팀의 팬이구나라는 것을 일깨우며 소속감을 느꼈고 알지 못했던 기록들도 알 수 있어서 좋았다.

 

등의 의견을 내어주며 이 컨텐츠를 최고로 꼽았습니다2013스마트팬북 최고의 컨텐츠 1위를 만나보세요!


썸네일

호랑이는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이름을 남기고 야구선수는 기록을 남긴다. 야구는 기록의 스포츠다. 플레이 하나하나가 기록의 대상이다. 선수들은 때가 되면 은퇴하지만 기록은 영원하다. 기록을 통해 선수뿐 아니라 팀이 걸어온 길을 살펴볼 수 있다. 기록을 통해 스타가 탄생하고 기록이 쌓이면 전설이 된다. 21세기 시작과 함께 프로야구사에 뛰어든 SK와이번스가 지난 13년 간 쌓은 금자탑 역시 수많은 기록들을 초석으로 삼았다. 6년 연속 한국 시리즈 진출, 인천 연고 팀 최초 100만 관중 돌파, 3년 연속 80승 돌파 등은 SK와이번스가 개척한 신대륙이다. 수많은 선수들이 SK유니폼을 입고 감동과 환희의 역사를 썼다. 2013 시즌 팬북에서는 “Wyverns Guinness” 코너를 통해 SK와이번스 명가를 일으켜 세운 기록을 되짚어 보고자 한다.


 

썸네일

최태원
‘철인’이라 불리던 사나이
1999년 9월 18일 대구 삼성전에서 김형석이 OB시절 세웠던 622경기 연속출장 기록을 깬 최태원은 1995년 4월 16일 광주 해태전에서 대타로 출전했다. 이후 2002년 9월 8일 현대와의 홈경기까지 약 7년 5개월 동안 1,014경기에 연속 출장하는 대기록을 세워 ‘철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연속 출장기록은 최태원 다음으로 OB 김형석이 1989년 9월 24일부터 1994년 9월 24일까지 622경기, KIA 이범호가 2003년 8월 13일부터 2008년 6월 3일까지 615경기, MBC 김인식이 1982년 3월 27일부터 1987년 10월 3일까지 606경기에 연속 출장 했다. 메이저리그 연속경기출장 기록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칼 립켄 주니어의 2,632경기, 일본은 기누가사 사치오의 2,215경기가 최고 기록.


 

썸네일

박경완
‘포수 전설’이 걸어갈 길은?
박경완은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포수’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1,000안타(2005년 5월 3일 대전 한화전•44번째), 2,500루타(2009년 5월 7일 사직 롯데전•11번째), 2루타 250개(2009년 6월 5일 대전 한화전•19번째), 900득점(2010년 7월 30일 문학 KIA전•8번째•최고령), 900타점(2009년 4월 22일 문학 롯데전•8번째•최고령), 300홈런(2010년 4월 30일 문학 LG전•5번째•최고령) 등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체력 부담이 큰 포수로 그가 내딛는 걸음 하나하나가 기록이다. 현역으로 뛰려는 의지가 강해 그의 기록행진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썸네일

박재홍
30홈런-30도루만 3번, 호타준족의 아이콘
박재홍은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손꼽히는 천재 타자다. 정확성과 장타, 기동력을 모두 갖춘 호타준족의 상징이었다. 박재홍은 1996년 30홈런-30도루 클럽의 첫 회원이 되어 한국야구의 미개척지에 발을 내디뎠다. 2000년에는 통산 5차례뿐인 ‘트리플 스리’(3할 30홈런30도루)까지 달성했다. 30-30클럽에 최다인 3회 이름을 올리면서 200-200클럽도 가장 먼저 열었다. 작년 10월 3일 잠실 LG전에서는 통산 7번째로 300홈런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300도루에서 33개를 남겨둔 상황에서 은퇴를 선언했다.


 

썸네일

정근우
발로 쓰는 새 역사
정근우는 리그에서 가장 까다로운 타자 중 한 명이다. 정교한 타격에 장타 능력 그리고 선구안까지 겸비했다. 루상에 나가면 언제든지 2루를 훔칠 수 있는 기동력까지 갖췄다. 정근우는 2008년 40도루, 2009년 53도루로 역대 11차례 뿐인 2년 연속 40도루를 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1년 4월 2일 문학 넥센전에서 역대 16번째로 통산 200도루까지 채웠다.


 

썸네일

창단 13년 만에 명문 반열에 오른 SK의 발자취
SK는 첫 한국시리즈 우승부터 극적이었다. 처음으로 페넌트레이스 1위에 오른 SK는 당시 기세가 오를 대로 올라있는 두산을 만나 홈에서 1•2차전을 모두 내줬다. 한국시리즈 역사상 1•2차전을 패한 팀이 우승한 적은 없었다. 하지만 SK는 3차전 때 0%의 가능성을 100%로 바꾼 기막힌 반전 드라마를 썼다. 3차전 상대 실책으로 기사회생한 뒤 4차전에는 시즌 내내 부진했던 신인 김광현의 눈부신 역투로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SK는 기세를 놓치지 않고 이어가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2차전 패배 뒤 4연승한 팀은 SK가 최초다. ‘가을잔치’에서 지고 있어도 질 것 같지 않은 이미지를 쌓기 시작한 것도 이 때부터다.

SK는 첫 우승을 시작으로 작년까지 6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전성기를 누리며 수많은 기록을 세우고 있다. 2008년 역대 두 번째 최소 경기(119경기)로 80승을 돌파하며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한 SK는 2008, 2009, 2010년 3년 연속 80승 고지를 밟았다. 한 시즌 한 팀이 80승 이상 거두는 것은 승률이 6할 이상 되어야 가능하다. 세 시즌 연속 팀 80승, 팀 6할 승률은 SK가 처음 개척했다. 2009시즌 막판에는 19연승을 달려 한 시즌 팀 최다 연승 신기록을 새롭게 썼다. 이듬해 3연승을 더해 22연승을 질주, 팀 최다 연승 신기록을 작성했다. 2007∼2010시즌까지 4년 연속 팀 방어율 1위를 지킨 것도 처음 있는 일이었다. 2009년에는 투수들이 뽑아낸 삼진이 역대 최초로 1,000개를 넘어섰고 이후 기록을 2년 더 이어갔다. 또 2009년에는 한 시즌 두 자릿수 홈런타자를 10명이나 배출하면서 리그 최고의 화력을 뽐내기도 했다



SK 스마트 팬북은 문학야구장 내 와이번스샵과 온라인샵에서 구매가 가능합니다.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