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는 9일 송도구장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와 교류전에서 7-1로 이겼다. 


오랜만에 공격력이 폭발한 경기였다. 상대 선발은 노히트노런을 기록한 바 있는 외국인 투수 마데이. SK 타자들은 5회까지 마데이에게 홈런 2개 포함 9안타 1사사구에 5점을 얻어내며 승기를 잡았다. 150km가 훌쩍 넘는 직구와 변화구 등을 잘 공략한 덕분이었다. 마데이는 SK를 상대로 올시즌 8경기만에 첫 패배를 기록했다.


SK는 2회 2사 후 안정광의 2루타로 공격의 물꼬를 튼 뒤 이윤재의 적시타가 터져나오며 선취점을 뽑았다. SK 선발 이석재가 3회 바로 동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4회말 SK가 홈런 한 방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주인공은 김도현. 마데이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작렬시켰다. 결과적으로 이 점수가 결승점이 됐다.


5회에도 2사 후 타자들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임재현의 내야안타와 안치용의 2루타를 묶어 1점을 보탰고, 2-1로 앞선 6회엔 김도현이 또 한 번 연타석 홈런포를 쏘아올리며 마데이를 흔들어 놓았다. 김도현의 시즌 1,2호포가 모두 이 경기서 나왔다.


김도현의 홈런 이후엔 박윤이 우익수 방면 2루타로 추가점의 발판을 놓았고 1사 1,3루서 박철우의 땅볼로 한 점을 추가했다. SK는 7회도 안타 2개와 사사구 2개를 섞어 2점을 뽑아내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최종 스코어 7-1.


안치용과 김도현, 안정관이 나란히 멀티안타를 때려냈다. 이날 1군에서 내려온 박재상과 김상현은 바로 2군 실전에 투입됐지만 두 선수 모두 안타를 만들어내진 못했다.



SK는 선발 이석재가 6.2이닝 4피안타 3사사구에 1실점으로 호투했다. 삼진은 7개나 잡아내는 역투였다. 3회 선두타자 내야안타와 도루, 폭투 2개로 1실점만을 기록했을 뿐이었다. 투구수는 110개. 선발과 불펜진이 흔들리며 어려운 경기를 해야했던 SK 최근 마운드를 감안하면 그야말로 희망투였다.


이후엔 허건엽과 이창욱이 9회까지 깔끔하게 막아내 승리를 지켰다.


경기 후 박경완 퓨처스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집중력을 가지고 플레이 해줬다”면서 “선발 이석재는 최근 경기중 가장 좋은 구위와 완급조절을 통해 잘 던져줬다”고 칭찬했다.


마데이를 공략한 타자들의 집중력도 언급했다. 박 감독은 “타자들은 정석적인 팀배팅이 잘 이루어졌다”면서 “김도현은 마데이를 상대로 2개의 홈런을 때렸다. 1점차 리드상황이었는데 큰 장타로 분위기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SK는 10일 오후 1시 송도구장에서 고양 원더스와 교류전을 이어간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star8420@e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