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8월24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SK의 미래를 밝힐 10명이 호명됐다. 최근 프로 유니폼을 입은 신인들은 아마와 프로의 큰 격차 탓에 오늘보다 내일을 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올해 ‘핫’한 얼굴이 2명이나 등장했다. 2016 신인 2차 지명회의 2라운드로 부름을 받은 투수 김주한(23)과 9라운드로 선택 받은 외야수 김동엽(26)이다.

 

올해 8월22일 같은 장소에서 2017 신인드래프트가 열렸다. 전체 938명(고교 692명ㆍ대학 233명ㆍ기타 13명)이 프로의 문을 두드렸다. 지난해 5위로 6번째 지명 순번을 가진 SK는 신중하게 옥석을 가렸다. 1시간에 걸쳐 진행된 드래프트, 어김없이 10명의 새 얼굴이 비룡 군단의 일원이 됐다.

 

신인 지명을 마친 SK의 자체 평가는 ‘만족’이다. 송태일 스카우트는 “계획한 대로 만족스러운 지명이 이뤄졌다”며 “포지션 별로 필요한 선수를 적재적소에 넣기 위해 많이 고민했는데 우리 순번에서 계획했던 대로 진행돼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평했다. 이어 “올해 김주한과 김동엽이 운 좋게 즉시 전력감이 됐다”면서 “모든 선수가 이들처럼은 안 되겠지만 장기적으로 보고 즐겁게 야구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송태일 스카우트의 말을 빌려 10명의 지명 선수를 파헤쳐봤다.

 

◇1라운드 투수 김성민(일본경제대)
드래프트에 참가한다고 했을 때부터 관심이 많았다. 조사를 많이 했다. 일본 대학에 있었지만 정보력을 통해 조사했고, 선수의 의지도 파악했다. 4월에 교통사고를 당한 이후 훈련을 많이 못했지만 예전에 던졌던 모습들과 일본에 있었던 모습들로 정보를 모았는데 1군 즉시 전력감으로 생각했다. 트라이아웃 당시에는 캐치볼을 하는 수준이었지만 빠르게 던지는 공이 시속 137㎞로 생각보다 잘 나왔다. 선수 본인 말도 그렇고, 우리의 정보로 볼 때 건강해지면 구속은 147㎞까지 나온다고 판단했다. 또 커브도 좋다는 평가다.

 

◇2라운드 내야수 박성한(순천효천고)
유격수 자원이 필요했다. 박성한은 수비 하나만 놓고 볼 때 고교 유격수 중 1등이라고 생각했다. 마침 (9월초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하는) 청소년 대표도 됐다. 아직 공격력이 아쉽기는 하지만 송구 능력은 톱 클래스 수준으로 본다. 올해 드래프트에서는 기본적으로 수비가 좋은 유격수 감을 찾았다.

 

◇3라운드 포수 권기영(제물포고)
포수로서 송구력이 깔끔하고, 주력도 좋다. 몸에 스피드가 붙어 있기 때문에 발전 가능성도 높다고 봤다. 타격에 파워도 있다. 우리 팀에 포수 자원은 이재원, 김민식, 이현석이 있는데 이현석은 군대를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그 다음 자원으로 권기영을 생각했다. 공수 모두 양호한 포수다.

 

◇4라운드 투수 김표승(경주고)
지난해 청소년 대표팀에서 2학년으로 맹활약했던 사이드암 투수다. 올해 팔꿈치 부상 때문에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는데 잠재력과 좋은 커브, 투구 메커닉을 갖고 있다. 회복만 잘 시키면 좋은 자원이 될 것이다. 김주한과는 다른 스타일이다. 빠른 볼은 김주한이 더 좋다. 볼이 빠르지는 않지만 낙차 큰 커브와 변화구로 승부를 할 줄 아는 투수다.

 

◇5라운드 외야수 이정범(인천고)
방망이 하나만큼은 최고로 잘 친다. 이정범도 이번 청소년 대표팀 멤버다. 외야 수비나 어깨가 좋은 건 아니지만 타격은 제일 좋다. 찬스에 잘 칠 수 있는 선수, 그리고 안정감 있는 타자를 선택했다.

 

 

◇6라운드 투수 남윤성(전 텍사스)
29세의 나이와 구속 때문에 걱정했는데 회의한 결과, 팀에 필요한 왼손 자원이고 신체 조건도 좋다는 판단이었다. 제구력이 뛰어난 중간 투수를 찾다 보니까 남윤성이 적합했다. 나이가 있다고 해도 앞으로 5~6년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봤다. 나이는 문제 되지 않는다.

 

◇7라운드 외야수 이재륙(연세대)
테이블 세터 자원이다. 수비와 송구, 주력을 갖췄다. 타격도 연세대에서 3~4번을 칠 정도로 해서 기대가 크다. 당장 내년보다 좀 더 경험을 쌓는다면 향후 팀에 보탬이 될 것이다.

 

◇8라운드 내야수 김두환(인하대)
송구력은 대학 선수 중 톱 클래스 수준이다. 몸이 좀 왜소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유격수 수비 쪽에서는 도움이 될 자원이다. 경기 막판 수비가 중요할 때인 8, 9회에 대수비로도 쓸 수 있는 선수다.

 

◇9라운드 투수 정영광(휘문고)
중학교 시절에는 전국적으로 알아주는 투수였던 만큼 매력적이었다. 그런데 부상 때문에 작년하고 올해 많이 못 던졌다. 미래 자원으로 ‘야구를 잘했던 사람이 결국 잘한다’는 것에 기대를 걸고 있다. 공은 올해 시속 130㎞ 중반에 그쳤지만 140㎞ 중반까지 나올 수 있는 선수다.

 

◇10라운드 투수 도윤(개성고)
왼손 투수인데 팀에서 1번 타자도 치고 있다. 올해 투수로는 많이 안 나오고 있는 상태이지만 일단 왼손 투수 자원으로 생각하고 있다. 구속이 140㎞ 초반까지 나와야 하는데 올해 그렇지 못해 고전하고 있다. 앞으로 좋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지섭 한국스포츠경제 기자 onion@sporbiz.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없는새 2016.08.28 07: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솔직히 2,3라운드는 의외였다
    상위 픽이니만큼 잘 해주길 바랍니다..

SK 와이번스의 미래를 뽑는 자리인 2015년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25일 오후 2시 르네상스 서울 호텔에서 열렸다. 호텔에는 선수, 선수 가족, 야구관계자, 팬 등 300명 이상의 많은 인원이 모였다.

선수들은 자신들의 미래가 걸려있는 자리인 만큼 상기돼 보이는 선수들도 있는 반면, 긴장된 모습을 보이는 선수도 있었다. 구단 관계자들 또한 팀의 미래가 결정되는 자리이기 때문에 신중하게 명단을 검토하며, 전체적으로 조용하고 엄숙한 분위기로 2차 지명회의가 진행됐다.

 

 

◆1R 투수 조한욱
SK는 1라운드에 충암고의 조한욱을 지명했다. 조한욱은 187cm, 80kg의 좋은 신체 조건과 최고 구속 146km의 빠른 볼을 지니고 있다. 와일드한 투구 폼에서도 안정된 제구를 보이고 있으며 변화구의 제구 또한 양호하다. 김상만 스카우트는 “현재 공의 힘이나 움직임이 아주 좋다. 또한 목표의식이 강해 훈련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좋은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2R 투수 허웅

2라운드에는 경북고 허웅을 선발했다. 허웅은 투수로서 팔 다리가 길고 공을 놓는 타점과 상체 회전이 좋은 선수이다. 공의 각이 좋아 타자가 쉽게 공략하기 힘든 공을 던진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상만 스카우트는 “무엇보다 훈련을 열심히 하고, 자신있게 야구하는 모습이 인상적인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3R 내야수 김웅빈

3라운드에 뽑힌 울산공고 내야수 김웅빈은 안정적인 수비와 강한 어깨로 비교적 정확한 송구를 자랑한다. 좋은 컨텍 능력과 도루 능력, 뛰어난 주력까지 지니고 있어 공ㆍ수ㆍ주 3박자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4R 투수 박세웅

4라운드에 지목한 청주고 좌완 투수 박세웅은 투구폼이 안정적이고 간결하지만 제구가 미흡하여 포볼이 많은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기본적인 경기 운영 능력과 수비 능력이 좋아, 제구력이 보완되면 활용 가능성이 높은 선수이다.

 

◆5R 투수 유상화
제물포고 출신인 유상화는 188cm, 90kg의 건장한 체격을 갖추고 있다. 직구보다는 변화구를 많이 던지고 컨디션이 좋은 날에는 좋은 공들을 많이 던진다. 그러나 순간적인 스피드와 제구의 보완이 필요하다는 평가다.

 

6R 투수 신동민

휘문고 신동민은 직구의 움직임과 볼 끝에 힘, 볼의 각도가 모두 좋지만 제구가 다소 미흡한 편이다. 변화구의 제구 역시 편차가 있다. 하지만 “187cm, 87kg의 좋은 신체조건과 강한 어깨를 지니고 있어 향후 발전 가능성이 아주 높은 선수로 판단된다”는게 구단 관계자의 설명이다.

 

◆7R 투수 이재관 - 8R 투수 봉민호
하위픽에서도 SK는 3명의 투수와 한 명의 내야수를 선발했다. 특히 7, 8라운드에 호명된 대전고 이재관과 경기고 봉민호는 모두 좌완 오버핸드 투수이다.

 

이재관은 193cm, 95kg으로 신장이 아주 크고 타고난 체격 조건을 갖추고 있다. 키가 큰 만큼 공을 놓는 타점도 높은 편이며, 볼의 각도가 좋고 유연한 투구폼을 지니고 있다.


봉민호는 제구가 양호하며 직구의 각도가 좋은 투수이다. 어깨부상으로 인해 전반기에 출장하지 못했지만 기본적인 실력이 좋고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은 선수라고 평가받는다.

 

◆9R 내야수 홍준표 - 10R 투수 남지훈

9라운드에는 우석대 내야수 홍준표의 이름이 불렸다. 바운드 감각이 뛰어나며 후드웍이 좋은 선수로 안정적인 포구능력과 빠르고 정확한 송구능력을 보인다.


마지막으로 SK의 유니폼을 입게 된 선수는 유신고 투수 남지훈이다. 일정한 밸런스로 투구를 하며 제구가 양호하고, 특히 커브가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SK는 포지션 별로 투수 8명, 내야수 2명으로 총 10명의 선수를 선발했다. 김상만 스카우트는 “장점의 특징이 뚜렷하며, 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선수들을 우선 지명했다”고 밝혔다. 향후 이 선수들이 이끌어 갈 SK의 미래를 기대해보자.

 

●2015 SK 신인 2차 지명 결과
순번        선수명     포지션    출신교    투타   신체조건
1R(4)      조한욱     투  수    충암고    우.오   187/80
2R(20)     허  웅     투  수    경북고    우.오   186/78
3R(27)    김웅빈     내야수  울산공고  우/좌   181/81
4R(40)    박세웅     투  수    청주고    좌.오   180/83
5R(47)    유상화     투  수   제물포고  우.오   188/90
6R(60)    신동민     투  수    휘문고    우.오   187/87
7R(67)    이재관     투  수    대전고    좌.오   193/95
8R(80)    봉민호     투  수    경기고    좌.오   184/85
9R(87)    홍준표     내야수   우석대    우/좌   175/69
10R(100) 남지훈     투  수    유신고    우.오   186/82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