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화성 히어로즈에 패해 2연승을 마감했다. 


SK 퓨처스팀은 6일 화성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화성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8-10으로 패했다. SK는 2연승을 마감했다. 앞서 LG와의 두 경기에서 32득점을 올린 SK는 이날 15안타로 8득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선발 이석재를 비롯해 이날 등판한 투수 세 명이 모두 실점을 허용하는 바람에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1회초 선취점을 내줬다. 1번 타자 김지수가 볼카운트 3-1에서 이석재의 5구째를 공략해 좌월 솔로포를 때렸다. 


그러자 SK도 홈런으로 맞불을 놨다. 1회말 2사 후 박윤이 상대 선발 조덕길로부터 우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시즌 7호 홈런이다. 


SK가 2회 안치용의 좌전 안타와 윤중환의 중전 안타로 만든 무사 2, 3루에서 조성우의 유격수 땅볼, 박철우의 중전 적시타로 2득점을 올려 3-1로 앞섰다. 


화성이 3회 2사 1루에서 이성열의 좌중월 홈런을 앞세워 3-3 동점을 만들었다. 화성은 5회초 4점을 더해 크게 달아났다. 이석재가 임태준에게 3점 홈런을 맞아 3-7로 뒤졌다. 



SK는 5회말 선두타자 박재상이 조덕길의 4구째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터뜨려 1점을 만회했다. 


이후 득점 공방이 치열했다. 8회초 화성이 김민준의 좌측 2루타로 점수를 추가했고, SK가 8회말 조성우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보탰다. 


화성이 9회 백승룡의 중월 솔로포와 장시윤의 중월 적시타로 10득점째를 올렸다. SK는 9회말까지 볼넷 2개와 안타 2개를 묶어 3점을 추가했으나 2점 차로 패했다. 


선발 투수 이석재가 6이닝 7피안타(3홈런) 4사사구 2탈삼진 7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이어 등판한 신윤호가 1.1이닝 2피안타 3탈삼진 1실점, 박규민이 1.2이닝 3피안타(1홈런) 1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홈런으로 인한 실점이 7점에 달해 아쉬움을 남겼다.


박경완 퓨처스팀 감독은 "감독의 실수로 경기에서 졌다. 내일 경기 준비 잘하겠다"고 말했다. 


SK는 7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화성과 맞붙는다.


한상숙 조이뉴스24기자 sky@joynews24.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