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와이번스가 요미우리와의 연습경기에서 3대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SK와이번스 선수단은 2월 16일 오키나와 나하 셀룰러스타디움에서 세번째 연습경기를 치렀다.

 

이날 SK는 김강민(4타수 3안타 1홈런 2득점)의 맹활약을 앞세워 9회초까지 3대2로 앞섰으나 9회말 2사후 동점을 허용하며 아쉽게 무승부를 거뒀다.

 

SK는 1회초 김강민의 선두타자 홈런으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김강민은 요미우리 선발 미야구니를 상대로 홈런을 쏘아올리며 전날 한화와의 연습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기록했다.

 

추가 득점은 3회초에 나왔다. SK는 선두타자 김강민의 중전안타와 2사후 스캇의 우전안타로 1,3루 찬스를 만든 뒤, 정상호의 좌전 적시타로 1득점을 추가했다. 5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선 최정이 중전안타로 출루하고 상대 폭투로 2루까지 진루, 2사후에 박정권의 우중간 2루타로 1득점을 올리며 3대0으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SK는 5회말 진해수가 3연속 안타를 맞고 1실점 했다. 8회말에 등판한 이창욱은 1사 1루에서 병살타성 땅볼을 유도했으나 유격수 신현철의 에러로 1사 1,2루를 허용했다. 이후 이창욱은 2사까지 잘 잡아냈으나 4번타자 야노에게 아쉽게 좌전 적시타를 맞고 1점을 내줬다. 

 

SK는 9회말 여건욱이 1사 2루에서 8번 타자 하시모토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 했다. 그러나 9번 타자 카메이에게 동점 적시타를 맞으며 결국 3-3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SK는 조조 레이예스(2이닝 무실점)-임경완(1이닝 무실점)-이재영(1이닝 무실점)-진해수(1이닝 1실점)-전유수(2이닝 0실점)-이창욱(0.2이닝 1실점 비자책)-여건욱(1.1이닝 1실점)이 이어 던졌다.

 

SK는 하루 휴식 뒤 18일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2군과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끝.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