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상무에 패했다. 

SK 퓨처스팀은 9일 상무구장에서 열린 상무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0-8로 졌다. 타선이 8안타를 때렸으나 병살타 4개가 쏟아지면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마운드는 15안타, 4볼넷을 허용하고 8점을 내줬다.

2회말 1사 2, 3루에서 SK 선발 박규민이 박세혁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먼저 실점했다. 이렇다할 찬스 없이 끌려가던 SK가 6회초 선두타자 임재현의 좌전 안타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그러나 김강민이 투수 앞 병살타를 때려 기회를 날렸다. 

6회말 곧바로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안타와 볼넷을 내줘 1사 만루를 만들었고, 바뀐 투수 임경완이 서상우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적시 2루타를 맞았다. 



SK는 7회초 조성우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루에서 박인성이 3루수 앞 병살타를 때려 또 흐름이 끊겼다. 이후 상무는 7회말 이우성의 좌월 투런포 등으로 3점을 더해 0-7로 달아났다. 

SK의 병살타 악몽은 계속됐다. 8회 박재상이 볼넷으로 출루했으나 김기현이 2루수 앞 병살타를 때렸다. 9회에도 김강민의 좌전안타 이후 윤중환이 2루수 앞 병살타로 마지막 찬스를 무산시켰다. 

옆구리 통증으로 지난 4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던 김강민은 이날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면서 타격감을 조율했다. 

선발 박규민이 5이닝 6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이어 성양민(0.2이닝 3실점), 임경완(0.2이닝 3실점), 이창욱(0.2인이 무실점), 유영하(1이닝 1실점)가 이어 등판했다.


경기 후 박경완 퓨처스팀 감독은 "선발 박규민이 5이닝동안 1점만을 내주며 좋은 투구를 보여주었다."며 칭찬하였다. 공격 부분에서는 "찬스를 잡아놓고 병살타가 4개가 나온 것이 패인인 것 같다." 고 말했다. 또한 "1점차 리드당하는 상황에서 중간 투수들이 빠른 승부를 하지 못하고 추가 실점을 한 부분은 아쉽다." 고 말했다.

한편, SK는 11일 오전 11시 같은 장소에서 상무와 맞붙는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sky@joynews24.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