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퓨처스팀이 LG를 상대로 연승을 이어갔다.


SK는 1일 오후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LG와 퓨처스리그 경기서 4회 터진 정진기의 결승포에 힘입어 5-2로 승리했다. SK는 2연승을 이어가며 두산에 이어 리그 2위를 지켰다.


장단 11안타를 뽑아낸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4회에 나온 중견수 정진기의 솔로포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SK는 후반들어 점수차를 더 벌려나가며 승리와 가까워질 수 있었다.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정진기는 LG 선발 신동훈의 2구째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작렬시켰다. 결과적으로 결승점수였다. 선취점에 성공한 SK는 기세를 몰아 김도현이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2사 후 모상영의 적시 2루타가 터져나오며 추가점에 성공했다.


2-0으로 앞선 7회엔 분위기가 가라앉을 수 있는 상황에서 제때 안타가 나오며 더 달아날 수 있었다.  선두타자 권영진이 우전 안타로 누상에 나갔고 최윤철의 진루타, 이어 상대 3루수 김훈영의 실책으로 김정훈까지 출루하며 1사 1,3루가 됐다. 비록 3루 주자였던 권영진이 홈에서 아웃돼 흐름이 끊기는듯 했지만 홍명찬의 좌중간을 완전히 가르는 적시 3루타, 박인성의 적시타가 터져나오며 스코어를 4-0까지 벌렸다.


1사 이후 김강민의 내야안타로 기회를 만든 8회엔 상대 수비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한 뒤 김강민이 3루를 훔쳤고 4번 타자 김도현의 적시타로 승리를 확정지을 수 있었다.


썸네일


김강민, 박인성은 이날 각각 멀티안타를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유지했다.

마운드도 9회 실점하기 전까진 LG 타선을 완전히 봉쇄했다. 선발로 나선 문승원은 5회까지 소화하며 4피안타 1사사구에도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특히 2회 볼넷과 안타 2개를 얻어맞아 1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두 타자를 투수 앞 땅볼, 중견수 뜬공으로 솎아내 고비를 넘겨낸 것이 순항할 수 있었던 비결이었다. 삼진은 6개를 잡아내며 호투했다.


이어 백인식이 1.1이닝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의 징검다리 역할을 했다. 마운드를 넘겨받은 이재영은 9회초 2사 후 이장희에게 볼넷을 내준 뒤 윤요섭에게 좌월 투런포를 얻어맞긴 했으나 마지막 타자 임도현을 삼진으로 잡고 경기를 매조지했다.


경기 후 김용희 SK 퓨처스 감독은 “전체적으로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수비가 안정돼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루키군에서 올라온 선수들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줬다. 선발 문승원은 1군에서 내려온 뒤 컨디션이 좋지 않았지만 점차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SK 퓨처스팀은 2일 오전 11시 송도 LNG 구장에서 LG와 다시 맞붙는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