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2군)이 이틀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러나 수확도 있었다. 문광은은 선발 출격해 가능성을 보여줬고 ‘수호신’ 박희수는 첫 등판하며 복귀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


SK 퓨처스팀은 2일 송도LNG구장에서 열린 LG 2군과의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SK 퓨처스팀의 공격이 진행되고 있었던 6회 폭염으로 인해 더 이상 경기를 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콜드게임이 선언됐다. 4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룬 SK 퓨처스팀은 30승30패10무를 기록했다.


1회 선취점을 내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1사 후 윤중환 박윤이 연속 좌전안타를 쳤고 2사 후 김도현이 중전 적시타를 치며 1점을 뽑아냈다. 그러나 2회 역전을 허용했다. 1사 후 문선재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고 이어 박용근의 적시 우중간 2루타, 그리고 윤요섭의 적시 2루타가 연이어 터지며 2점을 내줬다. SK 퓨처스팀은 4회 최승준에게 우월 솔로홈런을 맞고 1점을 더 허용했다.


그러나 퓨처스팀은 5회 동점을 만들었다. 1사 후 이윤재가 좌전안타로 출루했고 이어진 2사 1루에서 김재현이 LG 2군 선발 김지용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시즌 3호)를 치며 단숨에 동점을 만들었다. 다만 윤중환의 2루타로 만든 2사 2루 기회를 살리지 못해 역전에는 실패했고 경기는 날씨로 인해 더 이상 나가지 못했다.



최근 SK 퓨처스팀에서 가장 돋보이는 투구를 펼치고 있는 문광은은 이날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3실점으로 비교적 좋은 내용을 선보였다. 한편 재활군에서 어깨 상태를 정비한 박희수는 6회 1사 상황에서 등판해 두 타자를 깔끔하게 막고 복귀를 향한 본격적인 발걸음에 들어갔다.


타선에서는 윤중환이 3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최근 상승세를 이어갔고 김재현은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하는 귀중한 2점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제 몫을 했다.


한편 SK 퓨처스팀은 3일 오전 11시 송도LNG구장에서 LG 2군과 3연전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퓨처스팀이 선발 문광은과 하위타순의 힘을 빌어 NC를 제압했다.

 

SK는 29일 송도구장에서 열린 NC와 퓨처스 경기서 9-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SK는 시즌 성적 28승8무30패로 북부리그 4위 자리를 지켰다. 5위 화성과 승차는 반게임차. 3위 kt와 승차는 2경기차다.

 

2회에만 6점을 뽑아내며 빅이닝을 만든 덕분이었다. SK는 상대 선발 김희원을 상대로 2회 선두타자 김도현이 볼넷을 얻어내며 기회를 만들었고 1사 후 나온 윤중환의 안타와 박철우의 볼넷으로 만루를 이어갔다.

 

해결사는 8번 타자 이윤재. 좌익수 방면으로 2타점 적시타를 만들어 선취점을 뽑았고 뒤이어 김연훈의 적시타도 터져나왔다. 끝이 아니었다. 톱타자 김재현의 2루타와 박인성의 연속 적시타가 더해지며 순식간에 스코어는 6-0이 됐다. 사사구 2개와 안타 5개. SK 타자들의 집중력이 만들어낸 빅이닝이었다.

 


초반부터 제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SK는 계속해서 점수를 쌓아갔다. 3회엔 이윤재의 1타점, 5회엔 주자 두 명을 불러들이는 김연훈의 싹쓸이 3루타가 나왔다. 그야말로 하위타순에서 맹타가 터진 덕분에 SK는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이윤재, 김연훈이 멀티안타에 3타점씩을 몰아쳤다.

 

이후 더 이상의 득점 찬스는 없었지만 이 9점은 승리를 지켜내기에 충분한 점수였다.

 

선발 문광은이 3회까지 실점없이 버텨준 것이 큰 힘이 됐다. 문광은은 1,2회엔 내야안타를 내주고 3회엔 볼넷이 하나 있었으나 모두 2사 후 나왔다는 점에서 큰 위기까지 연결되진 않았다. 2회엔 포수 이윤재의 도루 저지까지 더해지며 위기를 넘겨낼 수 있었다.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경기 후반 불펜진이 NC 타자들의 맹공에 시달려야했다.

 


7-0으로 앞서던 4회 바뀐 투수 박규민이 1사 만루의 위기를 넘겨내면서 한 고비를 넘긴 SK. 5회초 톱타자 최재원의 볼넷으로 맞은 득점권 위기서 박정준에게 적시 2루타를 맞고 한 점을 내줬고 6회엔 임경완이 5번 타자 김성욱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아 실점했다.

 

8,9회도 구원진이 흔들리며 실점이 이어졌지만 리드를 뺏기진 않았다. 8회엔 무사 2루서 구원등판한 제춘모가 볼넷에 안타 2개를 얻어맞으며 2점을 뺏겼다. 스코어는 5점차. 마지막 9회도 선두타자 박으뜸의 내야안타와 박정준의 적시 2루타로 계속된 위기를 맞았으나 제춘모와 이창욱이 더이상 실점없이 아웃카운트 3개를 잡고 경기를 매조졌다.

 

특히 이날 문광은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이날 성적은 2피안타 1사사구 3탈삼진에 무실점. 지난 22일 경찰청을 상대로 2.1이닝 무실점 호투로 퓨처스리그 첫 승을 따낸 문광은은 25일 화성전에서도 3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이날 경기서도 호투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3경기(8.1이닝 4피안타 3사사구 8탈삼진 무실점) 연속 보여준 쾌투였다.

 

경기 후 박경완 퓨처스 감독도 “선발 문광은이 제대 후 중간에서 등판하다가 첫 선발등판이었는데 짧은 이닝이었지만 좋은 피칭을 보여주었다”면서 문광은의 호투를 칭찬했다.

 

이어 “공격부분에서는 대량득점하며 좋은 분위기를 보여주었는데 후반부로 갈 수록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이 보였다. 때문에 수비에서도 안줘도 될 점수를 줬다. 이기긴 했지만 이러한 경기운영부분은 고쳐나가야 한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SK퓨처스팀은 30일 오후 1시 송도구장에서 NC와 경기를 이어간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star8420@e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윤중환의 결승 3점포에 힘입어 경찰청을 제압했다.


SK는 22일 인천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경찰청과의 경기에서 8회말 터진 윤중환의 결승 3점포에 힘입어 7-4로 승리했다. 19~20일 고양 원더스와의 교류경기에서 이틀 연속 승리를 챙기며 분위기를 살린 SK는 이날도 승리를 거두면서 상승세를 탔다.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13일 삼성전에서 5-14로 대패했던 아쉬움도 털어버렸다. SK는 이날 승리로 시즌 26승째(29패8무)를 수확했다. 순위는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4위. 


8회말 2사 1,3루의 찬스에 대타로 나선 윤중환은 결승 3점포를 쏘아올려 SK를 승리로 인도했다. 2번타자로 나선 임재현이 2타수 2안타로 좋은 타격감을 선보였다.



SK 선발 박민호는 4이닝 6피안타 3실점으로 아쉬운 모습을 보였으나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제춘모는 2⅔이닝을 1실점(비자책점)으로 책임지며 제 몫을 했다. 4-4로 맞선 7회초 2사 1루 상황에 마운드에 오른 문광은은 2⅓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SK는 2회말 균형을 깼다. 2회 안정광의 볼넷과 박윤의 중전 안타로 1사 1, 2루를 만든 SK는 이윤재가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때려내 선취점을 뽑았고, 이어 타석에 들어선 박철우가 희생플라이를 쳐 1점을 더했다. 4회초 박민호가 안타 2개와 볼넷 2개를 내주면서 2실점해 동점으로 따라잡힌 SK는 5회 무사 만루의 위기에 등판한 제춘모가 유민상에게 희생플라이를 헌납, 2-3으로 역전당했다.



SK는 6회에 다시 힘을 냈다. 김연훈의 안타와 박재상의 볼넷으로 1사 1,2루를 만든 SK는 박인성의 좌전 적시타와 상대 투수의 폭투를 엮어 2점을 추가해 다시 4-3으로 앞섰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2루수의 실책과 도루 허용으로 만들어진 2사 2루에서 제춘모의 뒤를 이어 등판한 성양민이 유민상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으면서 SK는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SK는 8회 터진 '한 방'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8회 조성우의 안타와 도루, 박윤의 볼넷으로 무사 1,2루의 찬스를 만들자 SK는 대타 윤중환을 투입했다. 윤중환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3점포를 작렬했다. 7-4로 앞선 SK는 7회 2사 1루에 등판한 문광은이 9회를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지켜냈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ijun@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