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Q 월드의 ‘새싹야구장’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가득 찰 SQ 월드 새싹야구장


SQ 월드의 새싹야구장은 아이들과 많은 것이 닮았다. 새싹야구장의 아담한 크기는 아이들의 조그만 체구와 햇볕을 간직하고 있는 푸른 잔디는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웃음과 닮았다. 이 야구장에서 가장 인상 깊은 것은 바로 ‘새싹’이라는 이름이다. 우리 사회는 어느 순간 아이들에게 경쟁과 결과를 강요하고 있다. ‘입시’, ‘스펙’이라는 단어는 이제 일상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새싹’이라는 표현은 경쟁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결과보다는 과정 속에서의 경험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딱 맞는 표현이다.



■ 분교 새싹들 SQ를 만나다


60여명의 ‘새싹’들이 왔다. 양주 영덕분교 아이들은 누가 뭐라고 해도 ‘새싹’이었다.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이것저것 물어보는 모습은 영락없는 아이들이었다.


힘들지 않느냐는 질문에 웃음과 함께 ‘아니요, 친구들과 함께해서 재밌어요!’라고 답해준 양주 양덕분교 4학년 신유진(11)양. 이날 유진이는 처음으로 야구장에 왔다. 측정을 하다 손에 가시가 박히기도 했지만 큰 일이 아니란 듯 의젓하게 활동들을 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SQ는 물론 야구라는 것도 무엇인지는 정확히 모르는 눈치였지만 친구들과 함께하는 것이 큰 힘이 된 모양이었다.



▲ SQ측정에 참여하는 아이들의 모습


‘여기 오지 못한 학교 친구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어요.’ 두 시간 남짓한 짧은 활동이었지만 김민석(11)군은 오지 못한 많은 친구들을 아쉬워했다. 음악을 틀어놓고 스텝박스를 통해 심폐지구력을 측정하는 활동이 힘이 들었고 야구를 할 수 있는 시간이 너무 적었다고 몰래 투정을 부리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 SQ 측정에 만족해했다.


이날 SQ 월드는 아이들의 좋은 쉼터, 놀이터였다. 그리고 영덕분교 아이들은 SQ 월드라는 놀이터에 주인공이었다. 처음 온 생소한 장소 그리고 그 곳에서의 기억은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



■ 스포츠와 교육의 만남 ‘SQ’


SQ 월드 입구 SQ 소개


2007년부터 시작된 SK 와이번스 야구단의 스포츠 마케팅 중 SQ사업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서부터 시작했다. 학교체육의 문제와 입시 위주의 교육에 의문을 품은 인천 지역 학교 교사들과 서울대 자문단, SK 와이번스 야구단의 합작품이었다. 교육과 스포츠를 결합하여 학생들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증진시킨다는 목적으로 프로그램이 개발되었고 지금은 사업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이미 많은 학교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였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 SK와이번스의 SQ는 어떻게 측정 되는가


SQ는 기본적으로 5가지 영역으로 나누어진다. 일명 ‘SMART’라고 불리는 이 영역들은 스포츠 지식(S), 스포츠 예절(M), 건강 체력(A), 여가태도(R), 야구기능(T)으로 이루어진다. 스포츠 지식과 스포츠 예절, 여가태도는 ‘SMR’ 설문지 검사를 통해 이루어지며 건강 체력은 심폐지구력(스텝박스), 순발력(제자리멀리뛰기), 유연성(체전굴), 체지방(체성분 검사)을 통해 측정된다.


▲SQ 월드 입구 SQ 구성요소 소개


마지막 야구기능은 새싹야구장에서 송구, 캐치, 배팅, 주루 4가지 요소를 기준으로 하여 SQ 야구 코치들이 아이들의 능력을 측정한다. 이렇게 측정된 결과는 결과지로 학생 개개인에게 배부되고 이를 바탕으로 결과 상담이 이루어진다.



■ 우리가 그린 자화상 ‘아이들’


▲SQ 측정을 마무리하고 신체활동 게임을 하는 모습


길을 걷다보면 가방을 메고 학교와 학원을 전전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리고 그 아이들의 표정에는 웃음기가 없다. 아이들의 힘없는 모습은 우리 사회의 미래로까지 느껴진다.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클수록 그 사회의 미래는 밝을 것이다. ‘SQ’ 그리고 그 핵심이 되는 SQ 월드에서는 홈경기마다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하다. 우리가 생각하는 문제의 해답을 SQ 월드에서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스포츠와 교육 그리고 아이들이 만나는 SQ에 우리가 기대를 거는 이유가 바로 그 모습 때문일 것이다.



SQ 드리머 2기 박진태 (중앙대 사회학과)

* SQ드리머는 SK와이번스 스포츠교육기부를 실천하는 대학생 자원봉사자입니다.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1 16일 저녁 구단 사무실 대회의실에서 ‘SQ드리머 1기 수료식이 열렸습니다. SQ드리머 1기는 2012시즌 에듀스포츠 사업전개의 추진동력으로서, SQ월드에서 펼쳐지는 SQ프로그램 전반에 걸친 기획 및 운영을 주도했을 뿐만 아니라 온오프라인에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쳐 에듀스포츠의 내실을 다지는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또한 SQ드리머 1 33명 모두가 수료 조건을 채워 SQ드리머 수료장을 받는 영광을 누렸습니다.

 

 

 

이날 수료식에 참석한 장순일 마케팅 그룹장은 ‘SQ를 확산시키는데 있어서 여러분이 큰 역할을 해 주었다. 6개월이라는 시간이 여러분에게 보람찬 시간이었기를 바라며 사회로 나가는 여러분의 건투를 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또한 SQ드리머 운영을 총괄한 마케팅팀 김은영 매니저는 따뜻한 말 한마디 못해준 친구들도 있는데 미안하게 생각한다. 인연이란 것이 소중한 만큼 앞으로 좋은 인연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수료증 수여 후 우수 및 최우수 드리머, 그리고 최우수팀 시상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우수상은 전찬양, 이지우, 김민혜 드리머가 수상하였으며 최우수상의 영광은 인하대학교 김미현 드리머가 차지했습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미현 드리머는 지인의 추천으로 SQ드리머를 시작했는데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을 줄 수 있어서 뿌듯했다여기서 함께한 모든 인연이 좋은 인연으로 남았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마지막 최우수팀은 끈끈한 팀워크로 무장한 1이 선정되었습니다. 1팀의 팀장 이지우 드리머는 오빠 동생들이 잘 따라줘서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던 것 같다. SQ 드리머 활동이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이야기 했습니다.

 

 

 

지난 6개월간 SQ드리머로 활동하는 동안 커플이 생기지 않았냐는 질문에 대원 두 명의 얼굴이 빨개지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올 한해 아이들과 함께 뛰며 호흡한 SQ드리머가 있었기에 SQ월드가 즐거울 수 있었습니다. 함께했던 시간이 좋은 추억으로, 좋은 인연으로 남았으면 합니다.

 

SQ드리머 1기 여러분 수료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