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나긴 연패를 끊은 SK 퓨처스팀이 철벽 마운드를 앞세워 3연승을 내달렸다.

 

SK 퓨처스팀은 17일 송도LNG구장에서 열린 한화 2군과의 경기에서 백인식 엄정욱 윤석주의 무실점 릴레이에 힘입어 5-0으로 이겼다. 연패에서 탈출한 SK 퓨처스팀은 그 후 3연승을 기록하며 살아난 힘을 과시했다.


 경기 초반부터 쉽게 풀렸다. 1회 선두 임훈이 1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박승욱의 3루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1사 3루에서 김도현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더 추가했다. 3회에는 선두 임훈이 우중간 3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이후 박승욱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더 얻었다.


 

마운드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는 사이 SK 퓨처스팀은 6회 2사 후 정진기의 중전안타, 그리고 이어진 허웅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했다. 8회에는 선두 홍명찬이 3루타를 치고 나갔고 1사 후 정진기의 타석 때 상대 야수 선택으로 5-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마운드에서는 시험 등판을 가진 선발 백인식이 4이닝 동안 6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어 나선 엄정욱은 2이닝 무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좋은 컨디션을 과시했고 윤석주는 3이닝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임훈과 홍명찬 허웅이 멀티 히트로 활약했고 박승욱은 결승타 포함 2타점을 올렸다.

 

김용희 SK 퓨처스팀 감독은 경기 후 “오늘 경기를 보면 연습을 많이 한 성과가 있었던 것 같다”라며 “전체적으로 짜임새가 좋아졌고 분위기를 타는 것 같은 경기 내용이 참 좋았다”라고 총평했다. SK 퓨처스팀은 오는 20일 송도LNG구장에서 두산 2군을 상대로 4연승에 도전한다.

 

김태우 OSEN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