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만루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SK 퓨처스팀이 두산을 꺾고 전날 패배를 되갚았다. 


SK 퓨처스팀은 21일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7-2로 이겼다. 9연패를 마감한 뒤 3연승을 내달린 SK는 전날 두산을 만나 2-3으로 패했다. 특히 두 차례 만루를 만들고도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1점 차로 패해 아쉬움이 컸다. 이날도 SK 타선은 12안타를 때리며 이틀 연속 맹타를 휘둘렀다. 그리고 전날 놓쳤던 만루 기회를 이번에는 제대로 살려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북부리그 선두 경찰청과의 승차는 2경기 차로 좁혔다. 


시작부터 만루였다. SK는 1회 임훈과 박승욱의 연속 안타에 이어 홍명찬이 볼넷으로 걸어나가 무사 만루 대량 득점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다음 세 타자가 연달아 범타로 물러나 선취 득점 기회를 날렸다. 


2회 하위 타선이 삼자범퇴로 물러난 뒤 3회 두 번째 만루 찬스에서 드디어 득점에 성공했다. 임훈과 박승욱, 홍명찬의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가 됐다. 안치용이 삼진, 권영진이 투수 앞 직선타로 나란히 아웃돼 이번에도 득점을 날릴 위기가 왔으나, 2사 만루에서 조성우가 2타점 우측 적시타를 날려 2-0 승기를 잡았다. 


추가 득점을 올린 6회에도 조성우의 공이 컸다. 조성우는 6회 선두타자로 들어서 중견수와 우익수 사이를 뚫는 큼지막한 3루타를 날려 물꼬를 텄다. 이어 김정훈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조성우가 홈으로 들어와 3-0으로 앞섰다. 


6회말 김동주에게 적시타를 맞고, 8회 폭투로 총 2점을 헌납해 2-3으로 쫓겼지만, 9회 마지막 찬스를 제대로 살려 승리를 지켰다. 정진기가 내야안타로 출루해 만든 무사 1루에서 김정훈이 페이크 번트 앤 슬러시 작전에 성공하며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만들어 4-2로 달아났다. 



이후 몸에 맞는 볼이 연달아 나온 사이 김정훈의 득점과 무사 만루 기회를 동시에 잡았다. 박승욱과 홍명찬이 나란히 삼진으로 아웃된 가운데, 앞서 찬스에서 유난히 약했던 4번 타자 안치용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7-2로 달아났다.


조성우가 2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임훈은 최근 5경기 연속 멀티 히트로 페이스가 좋다. 


선발 이한진이 5.2이닝 7피안타 1실점을 기록하고 7승(5패)을 올렸다. 이어 등판한 최영필(1.1이닝 무실점)과 엄정욱(1이닝 1실점)이 나란히 홀드를 챙겼다. 


두산 선발 이정호는 8이닝 11피안타 2볼넷 5탈삼진 7실점을 기록하고 5패(1승)를 당했다. 


김경기 퓨처스팀 타격코치는 "1회부터 무사 만루 찬스를 놓치면서 쉽게 잡을 수 있는 경기를 어렵게 끌고 갔다. 3회 만루에서 조성우의 적시타가 나와 선취점을 올렸다. 9회 안치용의 쐐기타 덕분에 편하게 이길 수 있었다. 타선에서는 조성우, 수비에서는 정진기, 김정훈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 선발 이한진이 1실점 역투를 했다"고 평가했다. 


SK는 22일 오후 1시 송도구장에서 두산과 경기를 치른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