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여전히 활발한 타격을 이어갔다. 그러나 갑작스레 중단된 경기로 인해 확실한 승부를 내지 못했다.


박경완 감독이 이끄는 SK 퓨처스팀(2군)은 1일 송도LNG구장에서 열린 LG 2군과의 경기에서 5회까지만 5점씩을 주고받는 난타전을 벌였으나 5회 도중 구장 근처에서 난 악취로 인해 경기가 중단돼 5-5 무승부를 기록했다. 최근 3연승을 기록하고 있었던 SK 퓨처스팀은 4연승 도전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선발로 나선 신윤호가 선취점을 내주며 경기가 어렵게 시작됐다. 1회 1점, 2회 1점을 내주며 0-2가 됐다. 그러나 NC와의 주중 3연전에서 폭발한 방망이가 가만히 있지 않았다. SK 퓨처스팀은 2회 1점을 만회했다. 1사 후 박인성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2사 후 박철우의 타석 때 도루로 연거푸 2루와 3루를 훔쳤다. 이어 박철우가 중전 적시타로 박인성을 불러들이며 1점을 만회했다.



4회에도 2점, 5회에도 1점을 내줘 1-5까지 끌려갔지만 5회 한 방으로 모든 것을 만회했다. 선두 조우형의 2루타, 박철우의 좌전안타, 김재현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은 SK 퓨처스팀은 김연훈 안정광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며 기회를 놓치는 듯 했다. 그러나 김상현이 상대 투수 정다흰을 상대로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터뜨리며 순식간에 동점을 만드는 저력을 과시했다.


경기가 더 진행되지는 못했으나 김상현은 3타수 2안타(1홈런) 4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9번 타자 및 유격수로 출전한 박철우도 2타수 2안타로 좋은 감을 선보였다. 선발로 나선 신윤호는 4이닝 동안 10개의 안타를 맞고 고전한 끝에 5실점해 보완점을 남겼다. 


SK 퓨처스팀은 2일 송도구장에서 LG 2군과 다시 만난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