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여건욱의 역투에 힘입어 3연승을 달렸다.

 

SK는 31일 송도구장에서 열린 NC와 퓨처스 경기서 5-0 완승을 거뒀다. NC 3연전 스윕으로 3연승을 달리며 시즌 성적은 30승8무30패, 승률 5할에 도달했다. 5위 화성과 승차는 1.5게임, 3위 kt와는 1게임차로 4위를 유지했다.

 

가장 눈에 띈 선수는 단연 선발 여건욱이었다. 7회까지 단 4피안타 2사사구에 삼진은 8개나 잡아내는 무실점 역투로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투구수는 121개.

 

7회까지 그렇다할 큰 위기도 없었다. 1,2회는 삼자범퇴로 넘긴 여건욱은 3회 삼진만 3개로 마무리지었다. 4회는 2사 후 박정준에게 볼넷을 내주며 누상에 처음으로 주자를 허용했고 김성욱에게 우중간 안타를 맞으며 잠시 흔들리는듯 했으나 조평호를 삼진으로 처리하고 실점 위기를 넘겼다.



선두타자 윤병호에게 안타를 맞은 4회. 여건욱은 노진혁, 김태우 등 후속타자들을 안타없이 막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유영준에게 안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최재원을 삼진으로 잡고 자신의 피칭을 이어갔다. 위기에선 더욱 힘을 내 삼진으로 타자들을 돌려세웠다.

 

여건욱은 마지막 7회도 볼넷과 안타가 하나씩 있었지만 모두 2사 후 허용했다는 점에서 큰 위기까지 연결되진 않았다.

 

타선도 5점을 뽑아주며 그의 역투를 도왔다. 1회 톱타자 김재현이 2루타를 때려내며 공격의 물꼬를 터줬고 김연훈의 희생타로 이어진 1사 3루 찬스서는 박윤이 희생플라이를 때려내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2사 만루 찬스서 더이상 점수를 내지 못한 것은 아쉬웠지만 여건욱의 호투가 뒷받침됐기에 큰 문제가 되진 않았다.

 

SK는 3회도 박윤과 김상현의 연속 안타로 만들어낸 1,3루 찬스서 박재상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냈다. 4회엔 상대 선발 강장산의 흔들리는 틈을 제대로 공략했다. 하위타순에 배치된 박철우와 윤중환이 연속 볼넷으로 득점권까지 나갔다. 무사 1,2루서 김재현은 희생번트로 주자를 2,3루까지 보냈다.

 


한 방은 김연훈의 방망이서 나왔다.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두 명의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고 이어 박윤의 3루타까지 터져나오며 김연훈까지 홈을 밟았다. 스코어 5-0.

 

이후 SK는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지만 선발 여건욱에 이어 성양민과 임경완이 9회까지 단 한 점도 내주지 않는 피칭으로 NC 타선을 완벽히 제압했다.

 

경기 후 박경완 퓨처스 감독은 선발 여건욱과 2번 타자로 나선 김연훈을 수훈선수로 꼽았다.

 

김연훈은 달아나는 2타점 포함 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최근 4경기서 8안타를 뽑아내며 상승세를 탔다. 중심타선 박윤과 김상현도 나란히 멀티안타를 기록했다.

 

박경완 감독은 “선발 여건욱이 완벽에 가까운 피칭을 보여줬다. 최근 가장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경기였다”며 여건욱의 호투를 칭찬했다. 이어 “성양민은 어제와 오늘 좋은 피칭을 했고 점차 좋아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작전수행능력, 팀배팅 등 전반적으로 타자들의 집중력도 좋은 경기였다. 더운 날씨에도 선수들이 좋은 집중력으로 경기를 한 것이 3연승의 원동력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SK퓨처스 팀은 다음 달 1일 오후 1시 송도구장에서 LG와 경기를 이어간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star8420@e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