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2군)이 이틀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러나 수확도 있었다. 문광은은 선발 출격해 가능성을 보여줬고 ‘수호신’ 박희수는 첫 등판하며 복귀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


SK 퓨처스팀은 2일 송도LNG구장에서 열린 LG 2군과의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SK 퓨처스팀의 공격이 진행되고 있었던 6회 폭염으로 인해 더 이상 경기를 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콜드게임이 선언됐다. 4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룬 SK 퓨처스팀은 30승30패10무를 기록했다.


1회 선취점을 내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1사 후 윤중환 박윤이 연속 좌전안타를 쳤고 2사 후 김도현이 중전 적시타를 치며 1점을 뽑아냈다. 그러나 2회 역전을 허용했다. 1사 후 문선재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고 이어 박용근의 적시 우중간 2루타, 그리고 윤요섭의 적시 2루타가 연이어 터지며 2점을 내줬다. SK 퓨처스팀은 4회 최승준에게 우월 솔로홈런을 맞고 1점을 더 허용했다.


그러나 퓨처스팀은 5회 동점을 만들었다. 1사 후 이윤재가 좌전안타로 출루했고 이어진 2사 1루에서 김재현이 LG 2군 선발 김지용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시즌 3호)를 치며 단숨에 동점을 만들었다. 다만 윤중환의 2루타로 만든 2사 2루 기회를 살리지 못해 역전에는 실패했고 경기는 날씨로 인해 더 이상 나가지 못했다.



최근 SK 퓨처스팀에서 가장 돋보이는 투구를 펼치고 있는 문광은은 이날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3실점으로 비교적 좋은 내용을 선보였다. 한편 재활군에서 어깨 상태를 정비한 박희수는 6회 1사 상황에서 등판해 두 타자를 깔끔하게 막고 복귀를 향한 본격적인 발걸음에 들어갔다.


타선에서는 윤중환이 3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최근 상승세를 이어갔고 김재현은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하는 귀중한 2점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제 몫을 했다.


한편 SK 퓨처스팀은 3일 오전 11시 송도LNG구장에서 LG 2군과 3연전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