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길어지고 있는 연패를 끊기 위해 선수들이 총력전을 펼쳤으나 막판 뒷심 부족이 아쉬웠다. SK 퓨처스팀이 롯데 2군과의 경기에서 지며 연패의 수렁이 더 깊어졌다.


SK 퓨처스팀은 14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롯데 2군과의 경기에서 7-7로 맞선 8회 백민기에게 결승 2점 홈런을 맞은 끝에 7-9로 졌다. 오래간만에 타선이 힘을 내며 경기 막판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승리까지는 한 걸음이 부족했다.


1회 선취점을 내면서 기분 좋게 출발한 SK 퓨처스팀이었다. 롯데 선발 진명호로부터 2사 후 나주환과 김도현이 연속 2루타를 치며 1점을 냈다. 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선발 여건욱이 초반 난조를 보였다. 2회 안타 세 개를 허용하며 동점을 허용한 여건욱은 3회 급격한 난조에 시달렸다. 선두 권영준을 시작으로 김대우 김상호 고도현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뒤 강판됐다.


이어 등판한 엄정욱도 급하게 준비한 탓인지 폭투로 1점을 더 내줬고 이후 양종민 김사훈에게 연속 적시타를 허용하며 SK 퓨처스팀은 3회에만 5점을 실점했다.


하지만 이대로 무너질 수 없다는 선수들의 투지는 5회부터의 반격으로 이어졌다. SK 퓨처스팀은 5회 이윤재 박승욱의 연속 안타로 1,2루 기회를 잡았고 홍명찬의 우전 적시타 때 1점을 만회했다. 7회에는 3점을 추가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1사 1루에서 임훈 홍명찬 나주환이 연속 볼넷을 골라나가며 밀어내기로 1점을 얻었고 이어진 만루 기회에서 박재상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5-6까지 따라붙었다.


7회 1점을 허용하긴 했으나 8회 2사 2,3루에서 임훈의 2타점 적시타가 나오며 끝내 7-7 동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SK 퓨처스팀은 8회 최영필이 백민기에게 2점 홈런을 맞으며 다시 리드를 내줬고 결국 마지막 공격에서 이를 만회하는 데 실패했다.


김용희 SK 퓨처스팀 감독은 “초반 대량실점을 하며 경기가 어렵게 풀렸다. 투수들의 컨디션이 전체적으로 좋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문제다”라고 패인을 분석했다. 김 감독은 “연패가 너무 길어지고 있다”라면서도 “선수들의 의욕이 높은 만큼 곧 끊어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를 걸었다. SK 퓨처스팀은 15일 오전 10시부터 상동에서 롯데 2군과의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김태우 OSEN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