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막판 집중력이 돋보인 SK 퓨처스팀(2군)이 경찰청과의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SK 퓨처스팀은 14일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경찰청과의 ‘2015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3-4로 뒤진 8회 3점을 내며 역전을 시킨 끝에 6-4로 이겼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SK 퓨처스팀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강한 경찰청을 상대로 주중 3연전을 2승1패로 마무리했다.


1회 선취점이 나왔다. 1사 후 임재현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박윤이 볼넷으로 주자를 불린 상황에서 임훈이 우전 적시타를 치며 1점을 냈다. 1-1로 맞선 4회에는 1사 후 임훈이 볼넷으로 출루한 것에 이어 상대 실책이 나왔고 이현석의 유격수 땅볼 때 주자가 홈을 밟았다.


6회 안타 3개로 2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지만 6회 반격에서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1사 후 임훈의 좌전안타, 이윤재의 중전안타로 1,2루 기회를 잡은 SK 퓨처스팀은 이현석의 좌전 적시타 때 동점을 만들었다.



SK 퓨처스팀은 8회 1점을 내주며 위기에 몰렸으나 막판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며 끝내 역전에 성공했다. 3-4로 뒤진 8회였다. 선두 박윤이 중전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1사 후 대주자 최정민이 발로 2루를 훔쳤다. 임훈의 1루수 땅볼로 이어진 1사 3루에서 이윤재가 적시 2루타를 치며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고 허웅의 우전안타에 이어 조용호의 중전 적시타가 터지며 역전에 이르렀다.


이후 SK 퓨처스팀은 2사 만루에서 임재현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더 추가했다. 그리고 9회 이창욱이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깔끔하게 정리하고 승리를 지켰다.


선발 박규민은 5⅔이닝 동안 96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5사사구 3탈삼진 3실점(2자책점)하며 괜찮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창욱이 9회를 막으며 세이브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임훈과 이윤재가 멀티히트를 쳤고 조용호가 결승타를 기록했다. 경기 후 세이케 퓨처스팀 감독은 “전력이 강한 경찰청을 상대로 승리하여 기쁘다”라고 말했다.


기분 좋은 위닝시리즈를 거둔 SK 퓨처스팀은 15일부터 17일까지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한화 2군과 주말 3연전을 갖는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