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의 완투 역투를 앞세운 SK 퓨처스팀(2군)이 한화 2군을 연이틀 격파하고 3연승을 내달렸다.


SK 퓨처스팀은 16일 강화 SK 퓨처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2군과의 경기에서 선발 김태훈의 9이닝 2실점 완투 역투와 초반부터 집중력을 발휘한 타선이 조화를 이루며 9-2로 이겼다. 이로써 SK 퓨처스팀(16승18패1무)은 3연승을 기록, 5할 승률을 향해 한걸음 더 나아갔다.


초반부터 경기가 쉽게 풀렸다. 김태훈이 마운드를 든든히 지키는 사이 2회부터 5회까지 계속점수를 내며 일찌감치 앞서 나갔다. 2회 선두 박윤의 중전안타로 만든 기회에서 이현석이 한화 선발 김범수를 상대로 좌월 솔로홈런을 치며 선취점을 냈다. 3회에는 선두 조용호의 중전안타와 임훈의 우전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유서준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냈고 홍명찬의 좌전안타로 이어진 기회에서 박윤이 우전 적시타를 치며 4-0으로 달아났다.


4회에는 1사 후 나세원의 3루수 내야안타와 조용호의 우전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임훈 타석 때 이중도루까지 성공시키며 1점을 더 냈다. 5회에는 선두 홍명찬의 좌전안타와 박윤의 좌익수 방면 2루타, 이현석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추가했고 이후 상대 폭투 때 1점을 더 얻었다.



SK 퓨처스팀은 6회와 8회 김태훈이 1점씩을 내주기는 했지만 대량실점과는 거리가 있었고 8회 나세원 조용호의 연속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2,3루에서 대타 윤중환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SK 퓨처스팀 선발 김태훈은 9이닝 동안 124개의 공을 던지며 6피안타 4사사구 6탈삼진 2실점으로 완투승을 따냈다. 시즌 2승째. 야수진에서는 박윤이 4타수 3안타, 조용호가 4타수 3안타를 기록하며 맹활약했고 홍명찬 이현석 나세원도 멀티히트를 치며 힘을 보탰다.


경기 후 세이케 감독은 “투수와 포수의 좋은 호흡으로 완투승을 이뤄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활짝 웃었다. 경기 MVP로는 김태훈(투수)과 이현석(야수)이 선정됐다. SK 퓨처스팀은 17일 오후 1시부터 강화 퓨처스파크에서 한화와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