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막판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SK 퓨처스팀이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SK 퓨처스팀은 15일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2군과의 경기에서 5-5로 맞선 9회 1사 1,2루에서 터진 홍명찬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6-5로 이겼다. SK 퓨처스팀은 2연승을 기록하며 최근 5경기에서 4승1패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4회 선취점이 나왔다. 1사 후 임훈이 우전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견제구가 빠지는 사이 3루까지 내달려 득점 기회를 잡았다. 이어 박윤이 좌익수 옆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날려 1점이 들어왔다. 5회 1점을 내줬으나 곧바로 다시 1점을 앞서 나갔다. 2사 후 최정민이 우익수 3루타를 날렸고 이어 타석에 들어선 박철우가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가볍게 1점을 추가했다.


7회 지성준에게 홈런을 맞는 등 2점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으나 집중력은 살아있었다. 7회 반격에서 선두 최정민이 3루수 방면 내야안타로 살아나갔고 조용호의 중전안타 때 3루까지 갔다. 여기서 중견수의 송구 실책이 나오며 최정민이 홈을 밟았다.



8회에는 역전에 성공했다. 1사 후 박윤이 2루수 실책으로 살아나간 게 시발점이었다. 이윤재가 삼진을 당했으나 허웅이 좌중간 2루타를 쳐 박윤을 불러들였고 최정민의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로 이어진 기회에서는 대타 조성모가 우전 적시타를 쳐 역전에 성공했다.


9회 장운호의 적시타로 1점을 내준 SK 퓨처스팀은 9회 반격에서 곧바로 점수를 내며 경기를 조기에 마무리지었다. 선두 윤중환이 한화 최영환을 상대로 우전안타로 출루했고 임재현이 희생번트를 대며 1사 2루가 됐다. 임훈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2루에서는 대타 홍명찬이 우전 끝내기 안타를 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대타 작전 카드가 연속으로 성공했다.


선발 이한진은 7이닝 동안 84개의 공을 던지며 8개의 안타를 맞았으나 산발 처리하고 3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했다. 9회 마운드에 오른 이창욱이 ⅔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최정민이 4타수 3안타로 맹활약했고 임훈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경기 후 세이케 감독은 “첫 9회말 끝내기가 나왔다. 열심히 한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경기 MVP로는 이한진(투수)과 홍명찬(야수)이 선정됐다. SK 퓨처스팀은 16일 오후 1시부터 강화 퓨처스파크에서 한화 2군과 다시 맞붙는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