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5일 인천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10-4로 승리했다. 이날 전까지 1무 3패에 그친 SK 퓨처스팀은 시즌 5번째 경기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이날 SK 퓨처스팀은 임재현(유격수)-최정민(2루수)-김민식(포수)-설재훈(좌익수)-김기현(지명타자)-홍명찬(3루수)-안정광(1루수)-나세원(우익수)-김재현(중견수)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로는 야탑고 출신 2년차 우완투수 이승진이 마운드에 올랐다.

 

이승진이 1회초 투구를 비교적 깔끔하게 막은 가운데 이어진 1회말 공격에서 선취점을 올렸다. 선두타자 임재현이 김범수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낸 뒤 최정민의 희생번트 때 2루를 밟았다. 이어 김민식 타석 때 임재현이 3루 도루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상대 포수 이주호의 송구 실책이 나왔고 임재현이 득점에 성공했다.

 


기세를 이어 2회 대량득점을 올렸다. 김기현의 볼넷, 안정광의 중전안타, 김재현 볼넷으로 만든 만루 찬스에서 임재현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한 점을 추가했다. 이어 상대 폭투와 김민식의 2타점 좌전 적시타로 2회에만 4점을 뽑았다. 5-0.

 

4회초 2점을 내줬지만 곧바로 4회말 김재현의 중전안타와 도루로 무사 2루 찬스를 잡은 뒤 임재현과 최정민의 연속 내야 땅볼로 다시 달아났다. 이어 5회 임재현의 싹쓸이 3타점이 터지며 10-2까지 점수를 벌렸다.

 

이후 김대유가 6회 1실점, 이상백이 9회 1실점했지만 시즌 첫 승을 거두는데는 전혀 지장이 없었다.

 

경기 후 세이케 마사카즈 퓨처스팀 감독은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보여줘 첫 승을 할 수 있었다"고 밝히며 경기 MVP로 타자로는 임재현을, 투수로는 이승진을 꼽았다.

 

1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한 임재현은 1회 도루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며 첫 득점을 올린 데 이어 2회 밀어내기 볼넷으로 첫 타점을, 5회에는 3타점 3루타를 때리며 활약했다. 3타수 2안타 2볼넷 4타점 2득점.

 

김민식도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을 이어갔다. 홍명찬도 멀티히트. 김재현은 볼넷 2개와 안타 1개로 세 차례 출루해 3득점을 올렸다.

 

선발로 나선 이승진은 3⅔이닝 2피안타 4사사구 2실점으로 팀 승리 발판을 놨다. 다만 투구수(73개)와 사사구 개수는 아쉬움을 남겼다. 김대유가 3⅓이닝 4피안타 1실점, 이창욱이 1이닝 무실점, 이상백이 1이닝 1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퓨처스리그 첫 주에 1승 1무 3패를 기록한 SK 퓨처스팀은 7일부터 화성에서 화성 히어로즈(넥센 히어로즈 퓨처스팀)와 주중 3연전을 치른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kodori@my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