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투수진의 호투 속에서도 화성 히어로즈(넥센 히어로즈 퓨처스팀)에 1점차로 석패했다.


SK 퓨처스팀은 8일 화성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퓨처스리그 화성과의 경기에서 1-2로 졌다. 전날 불펜진이 무너지면서 패배했던 SK는 2연패에 빠지면서 5패째(1승1무)를 떠안았다.


패배하기는 했지만 이날 투수진이 호투를 펼친 것은 희망적이었다. 선발 등판한 김태훈은 6이닝 동안 7개의 삼진을 솎아내며 5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으나 볼넷 2개만을 내주면서 안정적인 제구를 펼쳤다.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민형과 이창욱도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다만 타선이 화성(5개)보다 많은 8개의 안타를 치고도 한 점 밖에 내지 못한 것이 뼈아팠다. 이진석과 윤중환이 각각 5타수 2안타, 4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날렸으나 빛이 바랬다. SK는 1회초 김태훈이 흔들리면서 화성에 선취점을 내줬다. 1번타자 유재신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김태훈은 고종욱에게 중전 적시 2루타를 얻어맞아 선취점을 헌납했다. 홍성갑을 삼진으로 잡았던 김태훈은 장영석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실점이 '2'로 늘었다.



그러나 SK는 이후 김태훈이 안정을 찾으면서 호시탐탐 역전 기회를 노렸다. 2점을 내준 뒤 1사 1루 상황에서 삼진과 뜬공을 잡아내고 이닝을 마친 김태훈은 2회 볼넷 2개를 내줬으나 3~5회에는 안타 1개만을 허용하고 쾌투를 이어갔다.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하던 SK 타선은 3회말 2사 1,2루의 찬스에서 김민식이 삼진을 당해 득점에 실패했다.

SK 타선은 5회 한 점을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5회 이현석의 우전 안타와 김재현의 희생번트, 이진석의 안타로 1사 1,3루의 찬스를 일군 SK는 임재현이 희생플라이를 쳐 1점을 만회했다. 이진석의 도루와 김민식의 볼넷으로 2사 1,2루의 찬스를 이어간 SK는 박윤이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나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SK는 이후에도 추가점을 내지 못해 화성에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6회 1사 1,2루에서 이현석이 중견수 플라이로, 김재현이 땅볼로 물러서 기회를 날렸던 SK는 7, 8회 한 타자도 출루하지 못했다. 9회 선두타자 윤중환이 안타를 치고 출루했으나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마친 후 세이케 마사카즈 퓨처스팀 감독은 "비록 경기는 졌지만 팀 전체가 한 단계 레벌업 할 수 있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