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화성 히어로즈(넥센 히어로즈 퓨처스팀)의 뒷심에 밀려 패배의 쓴 잔을 들이켰다.


SK 퓨처스팀은 7일 화성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퓨처스리그 화성과의 경기에서 2-9로 졌다.


지난 5일 시즌 개막 이후 첫 승을 수확했던 SK는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4패째(1승1무)를 당했다. 불펜진이 무너진 것이 아쉬웠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김정빈은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3실점했고, 박규민도 ⅓이닝 3실점으로 무너졌다. 허웅도 1이닝 2실점으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패배 속에서도 선발 이한진은 5⅔이닝 1피안타 1실점으로 무난한 피칭을 선보였다. 볼넷이 7개로 많은 것이 아쉬운 부분이었다.


SK 타선은 화성(4개)보다 많은 6개의 안타를 쳤으나 2점을 뽑는데 그쳤다. 7회까지 화성 투수진의 구위에 눌려 한 점도 뽑지 못했다. 5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펼치던 이한진은 6회 2사 1루를 만들고 마운드를 김정빈에게 넘겼다.


김정빈이 볼넷 3개를 연달아 헌납하는 사이 폭투를 던지면서 SK는 화성에 선취점을 헌납했다. SK는 이어진 2사 만루의 위기에 김정빈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박규민이 밀어내기 볼넷을 헌납해 화성에 1점을 더 내줬다. 박규민이 고종욱에게 2타점 적시 2루타를 맞은 후 홍성갑에게 좌월 3점포를 얻어맞으면서 SK는 0-7로 뒤처졌다. 8회초 1사 2루에서 이진석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1점을 만회한 SK는 8회 등판한 허웅이 2사 1루에서 장영석에게 좌월 투런포를 헌납, 화성에 8점차 리드를 내줬다. SK는 9회 1점을 만회했으나 추가점을 뽑지 못해 그대로 졌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우승하자 2015.04.08 13: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박규민 허웅 이승진 조한욱등 2군에서 제구력을좀더 다듬어야할듯 김정빈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