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 두산과 퓨처스 경기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경기 막판 한 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웠다.


SK는 12일 이천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퓨처스 경기서 6-6 무승부를 기록했다. 시즌 성적은 20승4무19패. 북부리그 2위 LG와는 4.5게임차가 됐다.


경기 중반까지는 SK가 리드를 잡아갔다. 2회초 6번 지명타자로 나선 안치용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 홈런을 작렬시키며 앞서나갔다. 2회 첫 타자 김상현이 우중간 2루타를 터트리며 공격의 물꼬를 텄고 박정권도 볼넷을 얻어내 밥상을 제대로 차려줬다. 안치용은 두산 선발 유창준의 2구째를 노려 큼지막한 타구를 만들어냈다. 3-0 리드.



3회초에도 톱타자 박재상의 2루타로 시작된 공격 찬스서 박인성이 희생번트를 성공시켜 최정 앞에 쉬운 타점 기회를 만들었다. 최정의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로 한 점을 추가한데 이어 최정까지 홈으로 불러들이는 박정권의 적시 2루타가 나왔다. 스코어는 5-0까지 벌어졌다.


순조롭게 풀릴 것 같던 이날 경기. 그러나 SK의 위기는 3회말부터 시작됐다. 선발 백인식이 2회까지는 주자를 두 명, 세 명씩 내보내면서도 실점없이 잘 막아내더니 3회를 버티지 못했다. 1사 후 오재일에게 2루타를 얻어맞으며 흔들리기 시작했고 4번 지명타자 김동주를 상대로는 제구가 흔들리며 볼넷을 내줬다. 김진형의 타구는 외야까지 굴러가며 안타가 됐다. 백인식은 이후 두 명의 타자를 모두 사사구로 내보내 위기를 자초한 뒤 2사 후 다시 김응민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안타를 뺏겨 4점을 허용했다.

 

그래도 구원으로 나선 신윤호가 급한 불을 꺼주며 역전까지 허용하진 않았다. 한 점차 아슬아슬한 리드를 지켜가던 SK. 잇딴 주루사로 추가점을 내지 못하다 6회 다시 기회를 잡았다. 하위타선에서 힘을 냈다. 안치용, 윤중환이 연속 안타를 때리며 다시 찬스를 만들었고 이윤재가 차분히 희생플라이를 성공시켰다. 다시 두 점차.

 

하지만 지켜내는 힘이 약했다. SK는 추가점을 내자마자 6회말 바로 2루타 2개를 뺏기며 다시 턱밑까지 추격을 받았다. 그러다 8회엔 구원등판한 엄정욱이 동점을 허용했다. 톱타자 박건우의 2루타와 중견수 실책이 빌미가 된 1사 3루 위기에서 오재일의 3루수 방면 내야안타가 나왔다. 그 사이 박건우가 홈을 밟아 동점이 됐다.

 

7,8회 득점권 찬스를 살리지 못했던 SK. 그러나 9회까지 두산 타선을 상대로 한 번도 주자를 내보내지 않은 이닝이 없었을 정도로 마운드가 불안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역전패를 당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다. 막판 9회말 포수 이윤재의 결정적인 도루 저지로, 끝내기 위기까지 넘겨내며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톱타자 중견수로 나선 박재상과 안치용, 이윤재는 멀티안타를 때려내며 타격감을 끌어올렸고 좌익수 윤중환은 혼자 3안타를 만들어냈다. 3번 타자 3루수로 나선 최정은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선발 백인식은 3회를 버티지 못한 채 2.1이닝 4피안타 6사사구에 4실점했다. 투구수는 74개나 됐다.

 

SK는 13일 오후 1시 송도구장에서 상무와 퓨처스 경기를 이어간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star8420@e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