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우승의 목표에 도달하진 못했지만 2위 자리는 확정했다.


SK는 10일 벽제구장에서 열린 경찰청과 경기에서 5-6으로 패했다. 1위 경찰청과 승차가 2.5게임차로 벌어진 탓에 남은 2경기 상관없이 우승의 꿈은 접을 수 밖에 없었다. 대신 2위 자리는 확정지었다.   


마지막 고비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초반 경기의 주도권은 SK가 쥐었다. 상대 선발 장원준을 상대로 1회에만 3점을 뽑아내 기선을 제압했다. 1사 후 박승욱의 안타, 연이은 도루로 공격의 물꼬를 튼 SK는 4번 타자 박윤이 볼넷, 정진기가 1루 실책으로 출루하며 1점을 뽑았고, 최윤철의 2타점 적시타가 더해지며 앞서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후 6회까지 장원준의 호투에 막혀 추가점을 내지 못하던 사이, 턱밑까지 추격당했다. SK 선발 허준혁이 1회 첫 타자 윤중환에게 솔로홈런을 얻어맞긴 했지만 이후 3회부터 마운드에 선 최영필이 4회까지는 흔들리지 않고 추가실점없이 잘 막았다.

 

그러던 5회말 선두타자 윤중환의 스트레이트 볼넷에 이어 백창수의 좌익수 방면 2루타로 무사 1,3루 위기를 맞았고, 장성우의 적시타로 다시 한 점을 뺏겼다. 3-2. 


기다리던 추가점은 7회에서야 나왔다. SK는 7회 정규창의 2루타에 이어 좌익수의 실책으로 3루까지 밟은 뒤 허웅의 적시타로 다시 한 점을 앞서갔다. 여기에 박승욱의 2루타 한 방으로 추가점을 내 한숨을 돌리는 듯 했다. 


하지만 결국 마지막 7,8회말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7회말 허건엽이 선두타자 오정복에게 2루타를 얻어맞았고 윤중환의 볼넷에 이어 백창수의 좌익수 방면 2루타로 한 점을 내줬고 여기에 장성우에게 2타점 적시타까지 허용하며 5-5, 승부는 원점이 됐다.


그리고 8회말을 버텨내지 못했다. 이번에도 선두타자 오승택을 볼넷으로 내보낸 것이 화근이 됐다. 유민상의 희생번트로 주자를 득점권까지 보낸 뒤 임치영이 오정복에게 좌중간 안타를 얻어맞고 말았다. 결국 우승컵을 내준 한 점, 이날의 결승타였다. 


SK는 박승욱이 홀로 멀티안타(3안타)를 때려내며 분전했지만 이후 타선 지원 부족으로 점수를 더 뽑아내지 못했다. 


경기 후 김용희 SK퓨처스팀 감독은 “오늘은 초반부터 경기를 리드했고 후반에도 추가 득점을 하며 앞서나갔는데 마지막에 점수차를 지켜내지 못한 점이 많이 안타깝다. 오늘 이겼더라면 남은 2경기로 끝까지 승부해볼 수 있었을텐데 투수들의 분발이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