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연패에서 벗어났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18일 경기도 이천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패를 끊은 SK는 시즌 성적 3승 1무 5패를 기록했다. 순위 역시 북부리그 5위에 올라섰다.


1회와 2회 양 팀 모두 득점을 올리지 못한 가운데 SK가 3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SK는 선두타자 박철우가 상대 실책으로 출루한 뒤 박인성이 1타점 좌월 2루타를 때리며 선취점을 뽑았다. 김기현의 볼넷으로 흐름을 이어간 SK는 홍명찬의 2루수 앞 땅볼 때 3루 주자 박인성이 홈을 밟으며 2-0으로 달아났다.


곧바로 추격을 허용했다. 이어진 3회말 수비에서 선발 이석재가 김응민에게 몸에 맞는 볼, 김진형에게 우전안타를 내주며 위기를 맞은 것. 결국 홍재용의 내야 땅볼 때 한 점을 허용했다. 4회에는 홍명찬의 실책이 나오며 2-2 동점을 내줬다.


2-0에서 2-2가 됐지만 5연패는 없었다. 승부는 7회에 갈렸다. 박인성의 중전안타로 공격 물꼬를 튼 SK는 김기현의 우전안타와 홍명찬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김상현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 때 박인성이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SK는 허건엽과 이창욱이 두산 타선을 틀어 막으며 승리를 완성했다.


선발 이석재는 6이닝동안 상대 타선을 2점으로 묶으며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이석재는 4피안타 5사사구를 내줬지만 실점을 최소화하며 호투했다. 이어 등판한 허건엽은 2이닝 퍼펙트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투구수도 19개에 불과했다. 경기 후 허건엽은 "초구부터 공격적으로 간 덕분에 경기를 잘 풀 수 있었다"고 밝혔다.



타선에서는 박인성의 활약이 빛났다. 앞선 주중 한화와의 3연전에서 맹타를 휘두른 박인성은 이날도 흐름을 이어갔다. 선제 1타점 2루타에 이어 결승 득점까지 올렸다.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박인성은 "연패 중이라 한 타석 한 타석 집중하고 내 스윙을 하려고 했다"며 "연패를 끊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 것 같다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날 경기력에 대해 박경완 감독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 감독은 "연패 중인데도 선수단 분위기가 다운되지 않고 초반부터 좋은 분위기를 잘 살려낸 것이 연패를 끊을 수 있었던 원동력인 것 같다"며 "앞으로도 지든 이기든 이런 분위기가 계속 됐으면 좋겠다"고 이날 선수단 모습에 대해 합격점을 줬다.


연패 탈출에 성공한 SK 퓨처스팀은 19일 오후 1시 이천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주말 3연전을 이어간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kodori@my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