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연패 탈출에 실패했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16일 인천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1-11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3연패를 기록한 SK는 시즌 성적 2승 1무 4패, 북부리그 6위에 머물렀다.

 

이날 SK는 선발투수로 로스 울프가 나섰다. SK 1군 코칭스태프는 13일 삼성과의 경기를 끝으로 나흘간의 휴식일이 생김에 따라 11일 대구 삼성전에서 던진 울프를 이튿날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엔트리에서 빠지더라도 선발 로테이션을 본다면 별다른 문제가 없기 때문.

 

1군 등판 간격이 길어짐에 따라 울프는 이날 퓨처스리그 등판을 통해 경기감각을 이어갔다. 출발은 괜찮았다. 1회 위기를 넘긴 울프는 2회와 3회는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4회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울프는 4회 시작 직후 안타 4개를 연이어 허용한 끝에 5실점했다. 결국 4회에는 아웃카운트를 한 개도 잡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SK 마운드는 4회에만 7실점했다.

 

5회까지 상대 선발 이동걸에게 한 점도 뽑지 못한 SK 타선은 6회 첫 득점을 기록했다. 선두타자 김기현의 우전안타와 상대 폭투, 김상현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3루에서 안치용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김기현이 홈을 밟았다. 하지만 더 이상의 반격에는 실패했다.

 

이후 SK는 7회와 8회 2점씩 내주며 1-11 패배를 감수해야 했다.

 

선발로 나선 울프는 3회 대량 실점 등 3이닝 5피안타 2탈삼진 1사사구 5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이어 등판한 신인 박민호는 2⅓이닝 2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타자들은 전반적으로 부진하며 6안타에 그쳤다. 7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한 허웅만이 2타수 2안타로 분전했다.

 

경기 후 박경완 감독은 "오늘 경기는 점수를 많이 준 것을 떠나서 타격이 너무 부진했다"며 "찬스도 많이 없었고 공격적으로 (상대투수를) 공략하지 못한 것이 패인이다"라고 돌아봤다.

 

SK 퓨처스팀은 17일 오후 1시 송도 LNG구장에서 열리는 한화와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kodori@my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