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kt 위즈에 이틀 연속 패배를 당하며 올 시즌 첫 연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김상현의 홈런포, 박민호의 선발 등판 등 몇몇 의미를 찾을 수 있었던 한 판이었다.


SK 퓨처스팀은 10일 수원 성균관대 야구장에서 열린 ‘2014 퓨처스리그’ kt와의 경기에서 초반에 내준 점수를 만회하지 못하며 2-5로 졌다. kt와의 3연전에서 1승2패를 기록한 SK 퓨처스팀은 올 시즌 전적 2승3패를 기록하며 승률이 5할 아래로 내려갔다.


초반 실점이 뼈아팠다. 올해 신인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박민호가 선발 등판했으나 제구가 흔들리며 1회부터 실점했다. 선두 김사연의 좌전안타와 김영환의 유격수 땅볼, 그리고 신명철의 좌전 적시타 때 1점을 내줬고 2사 상황에서는 문상철에게 적시 2루타를 내주고 다시 1점을 빼앗겼다.


3회에도 추가실점했다. 선두 김사연에게 볼넷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2사 후 조중근에게 다시 볼넷을 허용했고 문상철 타석 때 유격수 실책이 나오며 1점을 더 내줬다.



4회에는 추격의 불씨를 당겼다. 2사 후 안치용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은 SK 퓨처스팀은 이날 4번 타자로 출전한 김상현이 상대 선발 조현우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시즌 1호)을 터뜨리며 1점차까지 바짝 뒤쫓았다. 그러나 더 이상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오히려 6회 이창욱이 김동명에게 우중월 솔로홈런을 내줬고 이후 마운드가 김민혁 안중열 신용승에게 연속 3안타를 허용한 끝에 2-5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SK 퓨처스팀은 7회 안치용의 안타와 김상현의 2루타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 싶었으나 박윤의 타구가 2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잡히며 더블 아웃을 당해 아쉬움을 남겼다. 8회에도 선두 이윤재의 볼넷, 홍명찬의 우전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득점에 실패했다. 9회에도 선두 안치용이 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1사 후 박윤이 병살타를 치며 끝내 득점을 추가하지 못하고 경기가 끝났다.


선발로 나선 박민호는 3이닝 동안 50개의 공을 던지며 3피안타 3사사구 3실점(2자책점)을 기록했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이석재가 2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고 마지막 투수로 등판한 이상백은 8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최근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타선에서는 김상현이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살아나는 감을 알렸고 안치용도 2타수 2안타 2볼넷으로 100% 출루를 기록했다. 선발 3루수로 출전한 홍명찬도 3타수 3안타를 때렸으나 세 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타자들은 안타를 신고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후 박경완 감독은 “득점권 상황에서 타자와 주자들의 집중력이 부족했다”라면서 “배터리의 볼배합이 너무 단순했던 게 패인인 것 같다”라고 보완점을 짚었다. 당초 11일부터 13일까지 화성에서 넥센 2군과 경기할 예정이었던 SK 퓨처스팀은 경기장 사정으로 일정이 순연됐다. 예정에 없던 휴식일을 갖는 SK 퓨처스팀은 오는 15일부터 송도LNG구장에서 한화 2군과 3연전을 치른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