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15일 인천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3-3,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무승부로 SK는 시즌 성적 2승 1무 3패를 기록, 북부리그 6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공동 1위 경찰, LG와 승차가 1경기 밖에 나지 않는다.

 

출발은 좋았다. SK는 1회말 공격에서 윤중환이 볼넷에 이어 도루를 성공시키며 2루를 밟았다. 1사 2루 찬스에서 김상현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안치용이 좌전 적시타를 때리며 윤중환을 홈으로 불러 들였다.

 

2회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다. 선발로 나선 윤석주가 박노민, 장운호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한 뒤 전현태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준 것.

 


SK 역시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진 2회말 공격에서 곧바로 달아났다. 허웅의 좌전안타와 박철우의 볼넷, 상대투수 폭투로 만든 1사 2, 3루 찬스에서 박인성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리며 3-1로 앞서갔다.

 

이후 양 팀은 몇 차례 득점 찬스를 맞았지만 모두 살리지 못했고 8회까지 점수 변화는 없었다.

 

SK는 아웃 카운트 3개만 잡으면 승리할 수 있었지만 이를 이루지 못했다. 9회 등판한 이창욱이 김강석에게 안타를 맞은 데 이어 2아웃에서 전현태에게 동점 투런 홈런을 내준 것. 이어진 9회말 공격에서 끝내기 찬스를 잡았지만 이를 살리지 못하고 동점에 만족해야 했다.

 

비록 팀은 승리하지 못했지만 9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 박인성은 2회 2타점 적시타 포함, 4타수 3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박경완 감독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3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상현도 3안타로 쾌조의 타격감을 선보였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윤석주가 5이닝동안 4피안타 5사사구를 내줬지만 실점은 1점으로 최소화했다.

 

경기 후 박경완 감독은 "감독이 9회 사인을 내는 과정에서 미스를 해서 결과가 안 좋았다"고 밝힌 뒤 "선수들은 잘해줬다"라고 말하며 이날 무승부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아쉬움 속에 2연패 탈출에 실패한 SK 퓨처스팀은 16일 오후 1시 송도 LNG구장에서 한화와 경기를 이어간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kodori@my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