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선이 활발한 모습을 보였지만 마지막 뒷심이 아까웠다. SK 퓨처스팀(2군)이 팽팽한 승부를 승리로 연결시키지 못하며 연승 행진이 끊겼다.


SK 퓨처스팀은 18일 강화 SK 퓨처스파크에서 열린 ‘2015 KBO 퓨처스리그’ LG 2군과의 경기에서 6-6으로 맞선 9회 결승점을 내준 끝에 6-8로 졌다. 3연승 행진이 마감된 SK 퓨처스팀은 5승8패1무를 기록했다.


초반부터 타격전이 벌어졌다. 선발로 나선 박민호가 1회 흔들리며 먼저 3실점을 했다. 그러나 곧바로 반격이 이어졌다. 1회 공격에서 2점을 따라붙었다. 1사 후 임재현이 좌익수 옆 2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곧바로 김민식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적시 3루타를 쳤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임훈도 우중간 2루타로 김민식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2회에는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박철우가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했고 김재현이 희생번트로 주자를 2루에 보냈다. 임재현의 중전안타로 만들어진 1사 1,3루에서 다시 김민식이 우중간 3루타를 터뜨리며 2명의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3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선 이윤재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0m짜리 솔로포를 터뜨려 5-3으로 앞서 나갔다.



6회 박세웅이 윤요섭에게 좌월 3점 홈런을 맞으며 역전을 당하기는 했지만 6회 반격에서 동점을 만들며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1사 후 임재현이 우익수 옆 2루타로 출루했고 김민식이 우전 적시타로 임재현을 불러들이며 다시 따라붙었다. 다만 8회 기회를 놓친 것은 결과적으로 패착이 됐다. 2사 후 김재현의 중전안타, 임재현의 2루타, 김민식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았으나 박윤이 아쉬운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결국 9회 1사 2루에서 안익훈에게 적시 3루타를 맞고 결승점을 내줬고 이어진 1사 1,3루에서는 최승준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며 다시 1점을 허용했다. SK 퓨처스팀은 9회 점수를 내지 못하며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졌지만 임재현과 김민식의 맹활약은 단연 돋보였다. 2번 3루수로 출전한 임재현은 2루타 3방을 포함해 5타수 4안타 3득점을 기록했다. 3번 지명타자로 나선 김민식은 3루타 2개 등 3안타에 4타점을 수확하며 시즌 타율을 3할6푼2리까지 끌어올렸다. 선발 포수 마스크를 쓴 이윤재도 3타수 2안타(1홈런)을 기록하며 분전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박민호가 3⅓이닝 동안 5피안타 2사사구 1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고 유상화는 1⅔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7회 마운드에 오른 이창욱도 2이닝 동안 안타 2개만을 허용하며 무실점으로 버텼다. SK 퓨처스팀은 19일 오후 1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LG 2군과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21일부터는 고양과의 3연전이 예정되어 있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