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탄한 마운드, 그리고 경기 막판 집중력을 앞세운 SK 퓨처스팀이 LG 2군을 제압하고 시즌 첫 3연승을 기록했다.


SK 퓨처스팀(2군)은 17일 강화 SK 퓨처스파크에서 열린 ‘2015 KBO 퓨처스리그’ LG 2군과의 경기에서 1-1로 맞선 9회에 나온 설재훈의 끝내기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3연승을 기록한 SK 퓨처스팀은 5승7패1무를 기록하며 5할 승률을 향한 전진을 이어갔다.


팽팽한 승부였다.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SK 퓨처스팀으로서는 아쉬운 실점이었다. 선두 백창수가 볼넷으로 걸어나간 상황에서 폭투에 나왔고 3루 도루 시도 때 포수 송구 실책이 나오며 안타 없이 1점을 줬다.


2회에는 정말 어려운 고비를 넘겼다. 포수 김민식의 공이 컸다. 선두 채은성에게 볼넷을 줬지만 포수 견제로 잡아냈고 볼넷으로 걸어 나간 김영관의 도루 시도로 2루에서 잡아냈다. 선발 김대유는 이후 윤요섭에게 볼넷, 박용근에게 좌전안타, 그리고 김재성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백창수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위기에서 벗어났다.



김대유가 5회까지 찾아온 몇 차례 위기를 넘긴 사이 타선은 6회 동점을 만들었다. 4회 임재현 김민식의 연속 안타에도 불구하고 득점을 내지 못했던 SK 퓨처스팀은 선두 최정민이 투수 앞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2사에서는 김민식이 좌익수 옆으로 흐르는 적시 2루타를 쳐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SK 퓨처스팀은 8회 이창욱이 안타 2개, 볼넷 하나를 허용하며 위기에 몰렸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하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결승타는 9회 나왔다. 선두 박윤이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로 끝내기 분위기를 만들었고 이어 타석에 들어선 설재훈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치며 대주자 유서준이 홈을 밟았다.


선발 김대유는 5이닝 동안 사사구 8개를 허용하며 다소 고전했으나 위기 관리능력을 발휘하며 1실점(비자책)으로 막아냈다. 그 뒤에 나선 여건욱(1이닝) 박세웅(1이닝) 이창욱(1이닝) 이상백(1이닝)은 모두 무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김민식이 2루타 2방을 쳐내는 등 공·수 양면 맹활약을 선보였으며 임재현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경기 MVP로는 김대유(투수)와 설재훈(야수)이 선정됐다.


경기 후 세이케 SK 퓨처스팀 감독은 “누구 하나 부족함 없이 모든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로 만들어낸 승리였다”라고 칭찬했다. SK 퓨처스팀은 18일 오후 1시부터 LG 2군과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