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가 이틀 연속 두산에 패했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27일 경기도 성남 상무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6-11로 패했다. 


SK 퓨처스팀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패하며 4연승 후 2연패를 기록했다. 시즌 성적은 7승 7패로 승률 5할이 됐다. 경찰(8승 3무 8패)과 함께 북부리그 공동 2위.


SK는 선발로 나선 허건엽이 경기 초반 많은 실점을 하며 기선제압에 실패했다. 지난해 포철고를 졸업하고 SK에 입단한 2년차 신예인 우완 허건엽은 1회 2점, 2회 1점, 3회 5점을 허용했다. 특히 3회 김인태에게 맞은 만루홈런이 아쉬움을 남겼다. 3이닝 9피안타 3탈삼진 2사사구 8실점(7자책).


경기 초반 주도권을 내줬지만 SK는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4회까지 무득점에 그친 SK는 5회부터 반격에 나섰다. SK는 선두타자 박승욱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이후 3번 김강민의 좌전안타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 김도현이 두산 선발 서동환의 6구째를 통타해 좌중간 투런 홈런을 날렸다.


6회에는 대량득점에 성공했다. 권영진의 안타와 이윤재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안정광과 박계현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더 만회했다. SK는 여세를 몰아 정규창의 내야 땅볼과 김강민의 희생 플라이로 또 다시 2점을 추가하며 6-9까지 쫓아갔다.


하지만 더 이상의 추격에는 실패했다. 7회와 8회 한 점씩 더 내주며 5점차로 패했다.


마운드에서 허건엽(3이닝 9피안타 8실점(7자책)), 이창욱(⅔이닝 2피안타 1실점)이 부진한 가운데 유영하가 4⅓이닝 3피안타 2탈삼진 3사사구 2실점을 기록, 두산 타선을 성공적으로 틀어 막았다.


타선에서는 김강민과 김도현이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김강민은 멀티히트 포함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1군 무대에 점차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삼진 2개는 아쉬운 부분. 김도현은 전날 연타석 홈런에 이어 2경기에서 3개 홈런을 때리는 파워를 과시했다. 1안타 2타점. 이 밖에 권영진과 박계현도 멀티히트로 코칭스태프에 인상을 남겼다.


비록 추격에 나서기는 했지만 김용희 감독은 경기내용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 감독은 "올시즌 들어 최악의 경기가 아닌가 싶다"라며 "선발 허건엽이 초구 스트라이크를 던지지 못했고 구위 자체가 밋밋해 초반에 많은 실점을 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경기 후반 6점을 따라가기는 했지만 선발투수가 초반에 무너지면 안된다는 것을 보여준 경기였다. 다른 투수들 모두 자극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투수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SK 퓨처스팀은 28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두산과의 대결을 이어간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